형제가 연합하여

보라 형제가 연합하여 동거함이 어찌 그리 선하고 아름다운고 (시 133:1)

고(故) 장영희 서강대 영문과 교수는 한 살 때 소아마비가 걸려 평생 두 발을 쓰지 못하였고 암에도 걸리고 또 재발도 하여 투쟁 이상의 삶을 살았습니다.

그는 자기의 삶에 대한 에세이를 쓰면서 그 제목을 ‘살아온 기적 살아갈 기적’이라고 했습니다.

기적이란 상식으로는 도무지 이해할 수 없고 단지 하나님에 의해 행해졌다고 굳게 믿어지는 기이한 일을 지칭합니다.

그는 스스로의 삶을 기적으로 평가하였습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삶에 개입하시어 기적을 펼치십니다. 천지를 지으신 하나님께서는 전혀 놀랄 일이 아닌 사건들이 우리의 지난 삶이었고 또 우리들 앞날의 삶이 될 것입니다.

우리의 눈으로 볼 때 보리떡 다섯개와 물고기 두 마리는 한 어린 아이의 점심 도시락, 그 이상의 것이 될 수 없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눈으로 볼 때 그 오병이어는 수 많은 사람들이 배불리 먹고도 열 두 광주리가 남을 충분한 재료였습니다.

내 인생을 눈에 보이는 것으로만 계산하지 마십시오. 상상 못할 기적도 있습니다.

 

장영희 교수는 직접 만나 본 적이 없는 분입니다. 그런데도 누구보다 생생하게 제 생애에 기억되는 사람입니다.

어디선가 ‘장영희’하면 하던 것을 멈추고 ‘장영희씨에게 또 무슨 아름다운 일이 있었다는 거야?’ 궁금해 하면서 둘러보게 됩니다.

이미 세상을 떠났고 한 번도 직접 뵌 적이 없는 분이 기억되는 이유를 곰곰히 생각해 보았습니다.

마침내 그가 자신의 모습을 인간의 관점으로만 보지 않고 그 모습 위에 펼쳐질 기적을 기대하며 노래했기 때문이라는 결론에 이르렀습니다.

그 삶이 누군가에게 아름다운 기억이 된다면 그는 결코 실패하지 않은 삶을 산 것입니다.

 

올 한해도 기적을 기대하십시오. 우리에게 기적은 계속 일어날 것입니다.

살아온 것이 기적인데 살아갈 것도 기적이 되지 않겠습니까?

눈에 보이는 것과는 전혀 다른 관점으로 바라보고 경이로운 열매를 거두는 기적의 삶, 천지를 지으신 하나님이 개입하셔서 이루어 가실 나의 삶이 될 것입니다.

현실을 탓하지 않고 기적을 기대하며 기적을 베푸실 하나님을 노래하며 살 때, 먼 훗날 나의 삶을 아름다운 삶으로 기억해 줄 사람들이 몇이라도 분명히 있을 것입니다.


지난 수요일 예배 후, 모(某) 집사님을 제 사무실에서 만났습니다.

집사님의 부친께서 한국에서 소천 하시어 위로 차 뵙게 된 것입니다.

올해 아흔이 되신 그 부친께서는 북한이 고향이라고 하셨습니다.

20 세 때 떠나온 고향을 70 년 동안 그리워하셨고 마지막에는 북에 계신 어머님을 그토록 부르셨다고 합니다.

 

이산가족의 문제는 아직도 우리 민족에게는 크나 큰 고통의 현실입니다.

현재 1,000 만 명 이상의 관객이 보았다는 영화 ‘국제시장’도 한국전쟁 때 북한에서 피난 내려온 온 가족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습니다.

추운 겨울 흥남에서 미군 함정에 올라타려는 수많은 피난민 중에 나이 어린 덕수의 가족들도 있었습니다. 배에 오르면서 덕수는 등에 업었던 여동생을 잃어버립니다.

덕수의 아버지는 그 딸을 찾으려고 이미 올랐던 배에서 다시 내립니다.

그 때 자기의 저고리를 어린 장남 덕수에게 건네주면서 아버지가 없으면 네가 아버지를 대신하여 남은 가족을 책임져야 한다고 단단히 일러줍니다.

 

덕수, 그는 한평생 홀로된 어머니와 동생들을 위해 희생적으로 살아갑니다.

그는 묵묵히 험한 길을 걸으며 아버지가 부탁한대로 모두가 행복해 하는 가정을 일구어 냅니다.

흩어졌던 가족들이 모여 즐겁게 노는 그 시간, 할아버지 덕수는 자기 방으로 들어가 책상 위에 쓸쓸히 놓여 있는 아버지 사진을 보면서 목 놓아 흐느낍니다.

“아버지, 내 약속 잘지켰지예. 이만하면 내 잘살았지예. 근데 내 진짜 힘들었거든예.”

그 옛날 아버지가 건네준 저고리를 껴안으면서 그의 통곡은 계속됩니다.

 

저는 이 영화 속에서 하나님 아버지의 보내심을 받아 절망 중의 사람들을 구원하시기 위해 자신을 희생시키신 예수님을 생각해 보았습니다.

“아버지, 내 약속 잘지켰지예. 이만하면 내 잘살았지예....”라는 덕수의 독백에서 예수님의 치열하셨던 구속사역이 가슴 저미게 떠올랐습니다.

그리고 저와 우리 교우들도 이 땅의 소명을 다 마치고 하나님 아버지를 뵈올 그 날 “이만하면 내 잘살았지예”라고 눈물 콧물 흘리며 말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겠는가하는 생각도 함께 떠올려 보았습니다.


짐 지고 가는 자, 우리 모든 인생의 또 다른 이름입니다.

그렇습니다. 우리 모두에게는 짐이 있습니다. 보이는 짐도 있고 보이지 않는 짐도 있습니다.

무거운 짐도 있고 가벼운 짐도 있습니다. 다윗은 자신에게 무거운 짐이 있는데 너무 무거워 감당할 수 없다고 이렇게 신음하고 있습니다.

"내 죄악이 내 머리에 무거운 짐 같으니 내가 감당할 수 없나이다" (시 38:2). 우리 모두의 신음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놀랍게도 우리가 감당할 수 없는 무거운 죄의 짐을 대신 져 주시는 분이 있습니다. 그분의 이름을 아십니까?

날마다 우리의 죄의 짐을 지시는 분의 이름은 하나님이십니다 (시 58:19).

 

자신이 전혀 해결할 수 없는 짐, 죄의 짐을 계속 지고 가는 것은 어리석습니다.

죄의 짐은 주님께 맡기십시오.

무거운 그 죄는 심판까지 기다리고 있기에 무서운 짐이기도 합니다.

그 옛날 바라바는 놀라고 또 놀랐을 것입니다.

흉악한 죄의 값으로 죽어야 할 사형수 바라바 자기 대신 예수님께서 사형수로 돌아가시고 자기는 자유롭게 된 사건, 믿기지 않지만 사실이었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오늘의 그 바라바입니다.

 

우리 짐 가운데는 이렇듯 맡길 짐이 있는가 하면, 맡은 짐이 있습니다. 사명의 짐입니다.

이 짐은 다른 자에게 떠맡길 수 없습니다.

남편으로의 사명, 어머니로서의 사명, 누가 대신해 주겠습니까? 내가 맡은 직분, 누구에게 떠넘기겠습니까?

예수님은 우리 각자에게 날마다 우리 자신의 십자가를 지고 예수님을 따르라고 하셨습니다.

이렇듯 우리 모두에게는 내가 맡은 사명의 짐이 있습니다.

 

정호승 시인은 "내 등의 짐"이라는 시를 이렇게 시작하고 이렇게 마칩니다.

"내 등에 짐이 없었다면 나는 세상을 바로 살지를 못했을 겁니다.

내 등에 짐 때문에 늘 조심하면서 바르고 성실하게 살아왔습니다.

이제 보니 내 등의 짐은 나를 바르게 살도록 한 귀한 선물이었습니다.

... 내 나라의 짐, 가족의 짐, 직장의 짐, 이웃과의 짐, 가난의 짐, 몸이 아픈 짐, 슬픈 이별의 짐들이 내 삶을 감당하는 힘이 되어 오늘도 최선을 다하는 삶을 살게 하였습니다."

시인은 맡은 짐들이 선물이라고 합니다.

 

.... 성도는 자기가 맡은 짐들을 뭐라고 불러야 할까요?


오늘, 우리 교회는 새로운 선교역사(宣敎歷史)의 장(章)을 열게 되었습니다. 중국어예배가 시작되는 날입니다.

중국어 예배는 매 주일 오전 9 시 45 분 양순관에서 드려집니다.

낯선 미국 땅에서 우리처럼 이민자(移民者)로 살아가는 중국인들을 애틋하게 사랑하시는 하나님 아버지의 마음을 알고부터 우리도 중국이민자들을 마음에 품게 되었습니다.

몇 달 동안 기도하며 준비해 온 중국어 예배가 드디어 오늘 첫 발을 내딛게 된 것입니다.

 

허드슨 테일러, 하나님은 그를 불러 중국 복음화의 문을 열도록 하셨습니다.

허드슨 테일러의 삶의 법칙은 하나님의 뜻이었고 그 뜻 앞에 순종하는 것이 유일한 기쁨이었습니다.

그의 시작은 미약하였지만 그를 통해 하나님은 놀라운 일들을 이루어 가셨습니다.

그의 후손을 비롯 수많은 사람들이 중국 선교사로 자원을 했고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중국인들이 하나님 앞으로 돌아오게 된 것입니다.

 

중국어 예배, 우리의 시작은 미약합니다. 우리는 시작이 미약하다고 부끄러워하지 않습니다.

또 시작하며 가는 길에 어떤 어려움이 있어도 멈추지 않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이 일은 반드시 창대케 될 하나님의 약속을 가지고 시작된 일이기 때문입니다.

 

새해가 시작되었습니다. 새롭게 결심하며 해보시려는 일들이 각자 있으실 것입니다.

오늘이라는 시각으로 보면 미약한 일들이 대부분일터인데, 그 미약함을 함부로 멸시하지 마십시오.

“네 시작은 미약하였으나 네 나중은 심히 창대하리라(욥 8:7)” 는 약속의 시각, 미래의 눈으로 오늘의 미약함을 바라보십시오.

우리 앞에는 더 크고 더 좋은 일(bigger and better) 이 약속으로 기다리고 있습니다. 믿음의 눈으로 보십시오.

미약함 속에 깃든 창대한 미래를!


Board Pagination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Next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