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제가 연합하여

보라 형제가 연합하여 동거함이 어찌 그리 선하고 아름다운고 (시 133:1)

가을 비와 함께

 

The Way! 화이팅!

화이팅! The Way!

 

통성기도 후 우렁찬 외침과 함께 뿔뿔이 흩어졌습니다.

어제 아침, “The Way” 초청장을 들고 나가는 교우들의 모습은 결연했습니다.

 

가을 비도 교우들의 발걸음을 멈추지 못했습니다.

아니, 가을 비가 끝까지 함께했습니다.

길을 잃은 세상을 향한 하늘의 눈물과도 같은 가을비가

초청장을 나누어 주는 교우들의 머리와 어깨를 거쳐 땅을 흠뻑 적셨습니다,

 

하나님이 우리 동네에 오셔서 그려 놓으신 수채화 같은 가을 비속의 교우들.

행여 감기라도 들까 자기 자신을 걱정하는 것이 아니라

한 사람이라도 예수님을 만나길 소망하며 지나는 이에게 미소짓는 교우들.

이 보다 더 아름다운 모습을 이 가을에 어디서 또 볼수 있을까 싶습니다.

 

교우들과 함께한 가을 비는

저 옆에서 단풍이 채 물들지 않은 나뭇잎도 떨구었습니다.

그러고 보니 촉촉이 내리는 가을비 소리는

상 주시려고 다시 오실 주님의 발자국 소리처럼 들리기도 하였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이름 날짜
[2023년 12월 17일]그 한 사람 김성국담임목사 2023.12.16
[2023년 12월 10일] 잊지 말아야 할 것들 김성국담임목사 2023.12.09
[2023년 12월 3일] 마지막 한 달 김성국담임목사 2023.12.02
[2023년 11월 26일] 또 하나의 열매를 바라며 김성국담임목사 2023.11.25
[2023년 11월 19일] 추수감사절에 어쩌면 좋습니까 김성국담임목사 2023.11.18
[2023년 11월 12일] 주인공과 배경인물 김성국담임목사 2023.11.11
[2023년 11월 5일] 우리는 왕따 김성국담임목사 2023.11.04
[2023년 10월 29일] 어디가 길이냐 김성국담임목사 2023.10.28
[2023년 10월 22일] 가을 비와 함께 김성국담임목사 2023.10.21
[2023년 10월 15일] 참된 평화가 어디있나 김성국담임목사 2023.10.14
[2023년 10월 8일] 환경을 너머 김성국담임목사 2023.10.07
[2023년 10월 1일] 기다리는 마음 김성국담임목사 2023.09.30
[2023년 9월 24일] 인간삭제 김성국담임목사 2023.09.23
[2023년 9월 17일] 고발과 콩알 김성국담임목사 2023.09.16
[2023년 9월 10일] Beyond Utopia (이상적인 나라를 넘어) 김성국담임목사 2023.09.09
[2023년 9월 3일] 그녀의 태도 김성국담임목사 2023.09.02
[2023년 8월 27일]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김성국담임목사 2023.09.02
[2023년 8월 20일] 고독한 숫사자 김성국담임목사 2023.08.19
[2023년 8월 13일] 흘러내리는 침 김성국담임목사 2023.08.12
[2023년 8월 6일] 활기찬 여름나기 김성국담임목사 2023.08.0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