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제가 연합하여

보라 형제가 연합하여 동거함이 어찌 그리 선하고 아름다운고 (시 133:1)

울보 아버님

 

아버지, 성국이 왔어요.’

말없이 누워계시던 아버님의 눈에서 눈물이 주르륵 흘러내렸습니다.

눈물로 쏟아내신 아들을 향한 아버님의 마지막 사랑 표현.

그러시고 곧 아버님은 하늘나라로 떠나셨습니다.

 

어느 날 아버님께서 어머님이 묻히신 망우리 공동묘지로 나를 데리고 가셨습니다.

그곳에서 아버님은 저 높은 곳을 향하여찬송을 부르시면서 눈물지셨습니다.

남북 이산가족 찾기 방송 때에 북에 두고 온 딸을 생각하시면서 흐느끼셨습니다.

그때 아버님 눈에 맺힌 눈물을 차마 볼 수 없었습니다.

 

아버님은 하나님 앞에서도 한없이 우셨습니다.

매일 새벽, 아버님 옆에 놓인 손수건이 그 눈물이 어떤 것인지 말해주었습니다.

목사님과 성도들을 섬겨야 할 장로님으로서, 여섯 자녀를 먹어야 할 아버지로서,

그 삶과 책임의 무게감 때문에 간청의 눈물이 마르지 않으셨음이 분명합니다.

울보 아버님.

 

오늘은 아버지 날입니다.

아버지들도 잘 운답니다.

아내들과 자녀들이 잘 눈치채지 못할 뿐입니다.

그런데 꼭 아셔야 할 것은,

아버지가 우는 것은 결코 약하기 때문만이 아니랍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이름 날짜
[2023년 10월 1일] 기다리는 마음 김성국담임목사 2023.09.30
[2023년 9월 24일] 인간삭제 김성국담임목사 2023.09.23
[2023년 9월 17일] 고발과 콩알 김성국담임목사 2023.09.16
[2023년 9월 10일] Beyond Utopia (이상적인 나라를 넘어) 김성국담임목사 2023.09.09
[2023년 9월 3일] 그녀의 태도 김성국담임목사 2023.09.02
[2023년 8월 27일]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김성국담임목사 2023.09.02
[2023년 8월 20일] 고독한 숫사자 김성국담임목사 2023.08.19
[2023년 8월 13일] 흘러내리는 침 김성국담임목사 2023.08.12
[2023년 8월 6일] 활기찬 여름나기 김성국담임목사 2023.08.05
[2023년 7월 30일] 뒷모습 김성국담임목사 2023.07.29
[2023년 7월 23일] 하나님이 휴가 가신다면 김성국담임목사 2023.07.22
[2023년 7월 16일] 사랑이 식기 전에 김성국담임목사 2023.07.15
[2023년 7월 9일] 행복은 어디에 김성국담임목사 2023.07.08
[2023년 7월 2일] 은혜로운 이별 김성국담임목사 2023.07.01
[2023년 6월 25일] 자유는 거저 얻어지는 것이 아니다 김성국담임목사 2023.06.24
[2023년 6월 18일] 울보 아버님 김성국담임목사 2023.06.17
[2023년 6월 11일] 놀라운 장터 김성국담임목사 2023.06.10
[2023년 6월 4일] 목사가 안 된 이유 김성국담임목사 2023.06.03
[2023년 5월 28일] 부르심, 더 큰 그림으로 김성국담임목사 2023.05.27
[2023년 5월 21일] 한 단어만 주옵소서 김성국담임목사 2023.05.2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 Next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