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제가 연합하여

보라 형제가 연합하여 동거함이 어찌 그리 선하고 아름다운고 (시 133:1)

나무 아래에서 쉬소서

 

오늘이 423일이니까 앞으로 딱 한달 남았습니다.

오는 523일은 우리 교단의 제 47회 정기총회 개회일입니다.

많은 손님들이 각처에서 찾아 올 총회입니다.

아브라함은 손님들을 이렇게 맞이 하였습니다.

 

물을 조금 가져오게 하사 당신들의 발을 씻으시고 나무 아래에서 쉬소서

내가 떡을 조금 가져오리니 당신들의 마음을 상쾌하게 하신 후에 지나가소서

(창세기 18:4-5a)

 

뉴욕의 한 모퉁이에서

50년을 자라온 퀸장이라는 나무는

과연 각처에서 오실 수백명의 귀한 손님들이 쉴만한 나무일까요.

 

그런 나무이고 싶습니다.

퀸장 나무는 오십년을 깊은 은총의 뿌리 위에 자라나

이제는 누구든 쉴만한 적절한 그늘이 있답니다.

나무의 가지가 손을 들고 누군가를 부르듯이

우리도 환영의 손을 들고 각처의 목사님 사모님 장로님들을 이렇게 맞이해요.

 

어서 오세요. 환영합니다. 그동안 교회를 섬기시느라 많이 힘드셨지요.

몇날을 주님이 만들어 주신 퀸장 나무 아래에서 편히 쉬시며 힘내세요.

 

 

 


List of Articles
제목 이름 날짜
[2023년 5월 14일] 세 글자 김성국담임목사 2023.05.13
[2023년 5월 7일] 열두 번째 어린이 헌장 김성국담임목사 2023.05.06
[2023년 4월 30일] 힘드시지요? 김성국담임목사 2023.04.29
[2023년 4월 23일] 나무 아래에서 쉬소서 김성국담임목사 2023.04.22
[2023년 4월 16일] 그대가 그리운 날 김성국담임목사 2023.04.15
[2023년 4월 9일]노래를 듣지 못하는 자는 춤추는 자에게 ‘어이없다’고 말한다 김성국담임목사 2023.04.08
[2023년 4월 2일] 너 무엇하느냐? 김성국담임목사 2023.04.01
[2023년 3월 26일] 피데스 레포르마타 Fides Reformata 김성국담임목사 2023.03.25
[2023년 3월 19일] 세게 무릎치며 기도하다 김성국담임목사 2023.03.18
[2023년 3월 12일] 봄이 왔습니다 김성국담임목사 2023.03.11
[2023년 3월 5일] 웅덩이와 바다 김성국담임목사 2023.03.04
[2023년 2월 26일] 저 오늘 쇼파르 불어요 김성국담임목사 2023.02.25
[2023년 2월 19일] 같이 못 가는데요? 김성국담임목사 2023.02.18
[2023년 2월 12일] 울지마요 튀르키예 김성국담임목사 2023.02.11
[2023년 2월 5일] 우정은 무엇을 만드는가? 김성국담임목사 2023.02.04
[2023년 1월 29일] 손수건과 모닥불 김성국담임목사 2023.01.28
[2023년 1월 22일] 60세에 총각 결혼하고, 62세에 손주 본 사람 김성국담임목사 2023.01.21
[2023년 1월 15일] 거절의 미학(美學) 김성국담임목사 2023.01.14
[2023년 1월 8일] 택배요! 김성국담임목사 2023.01.07
[2023년 1월 1일] 헤어질 결심 김성국담임목사 2022.12.3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 Next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