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제가 연합하여

보라 형제가 연합하여 동거함이 어찌 그리 선하고 아름다운고 (시 133:1)

노래를 듣지 못하는 자는

춤추는 자에게 어이없다고 말한다

 

노래를 듣지 못하는 자는

춤추는 자를 보곤

어이없다고 말할 것입니다.

아무런 소리도 없는데 멀쩡한 사람들이 덩실덩실 춤추고 있으니 말입니다.

 

부활을 전혀 모르는 자들이

지난 주간, 우리 교회가 함께했던 두 번의 장례식을 보았다면

어이없다고 말했을 것입니다.

죽은 자들을 다시 만날 것이라 소망하며 함께 찬양하고 감사했으니 말입니다.

 

노래를 들을 수 있는 사람은 춤추는 사람을 보고 멋있다고 박수칠 뿐 아니라

자신도 마침내 그 들리는 음악에 맞추어 흥겹게 춤을 춥니다.

부활을 아는 사람은 장례식에서 누군가 부르는 소망의 찬양에 아멘 할 뿐 아니라

자신도 죽음을 이긴 부활의 찬양을 어디서나 소리 높여 부릅니다.

 

예수님의 부활이 없다면

성도의 소망은 어이없는 것이요,

예수님의 부활이 있다면

성도의 소망은 반드시 이루어집니다.

 

 

그런데 예수님은 분명히 다시 살아나셨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이름 날짜
[2024년 5월 5일] 자기를 낮추는 사람 김성국담임목사 2024.05.04
[2024년 5월 12일] 버팀목 김성국담임목사 2024.05.11
[2024년 4월 7일] 나 하나 꽃 피어 김성국담임목사 2024.04.06
[2024년 4월 28일] 사랑으로 길을 내다 김성국담임목사 2024.04.27
[2024년 4월 21일] 또 하나의 열매를 바라시며... 김성국담임목사 2024.04.20
[2024년 4월 14일] 사람을 키우다 김성국담임목사 2024.04.13
[2024년 3월 3일] Why Me? 김성국담임목사 2024.03.02
[2024년 3월 24일] 얼마나 아프셨나 김성국담임목사 2024.03.23
[2024년 3월 17일] 내 마음에 봄이 오면 김성국담임목사 2024.03.16
[2024년 3월 10일] 후반전(後半戰)을 달리다 김성국담임목사 2024.03.09
[2024년 2월 4일] 베토벤을 죽였네 김성국담임목사 2024.02.03
[2024년 2월 25일] 아주 먼 옛날 김성국담임목사 2024.02.24
[2024년 2월 18일] 출발하라고 보낸 것이 아니라 김성국담임목사 2024.02.17
[2024년 2월 11일] 험한 세상을 이기려면 김성국담임목사 2024.02.10
[2024년 1월 7일] 기적의 행진 김성국담임목사 2024.01.06
[2024년 1월 28일] 드디어 의문이 풀리다 김성국담임목사 2024.01.27
[2024년 1월 21일] 고백 김성국담임목사 2024.01.20
[2024년 1월 14일] 겨울에 내리는 비 김성국담임목사 2024.01.13
[2023년 9월 3일] 그녀의 태도 김성국담임목사 2023.09.02
[2023년 9월 24일] 인간삭제 김성국담임목사 2023.09.2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