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제가 연합하여

보라 형제가 연합하여 동거함이 어찌 그리 선하고 아름다운고 (시 133:1)

너 무엇하느냐?

 

2023년 사순절,

내가 사는 이유를 묻고 또 물으며 걸어온 사순절입니다.

작은 꽃망울로 시작된 사순절이 화사한 꽃들로 만개(滿開) 되어 가며

이제는 딱 한 주간, 고난 주간만 남겨두고 있습니다.

내가 사는 이유를 분명히 답하고 계신지요, 아직은 아닌지요.

 

주님 지신 골고다 십자가 위에서 들려옵니다.

죄 중에 빠 져서 영 죽을 인생을

구하여 주려고 나 피를 흘렸다

네 죄를 대속했거만 너 무엇하느냐

네 죄를 대속했건만 너 무엇하느냐

 

어제 새벽에,

주님의 말씀을 들었습니다.

제단 불을 꺼트리지 말라

 

주님께 이런 대답을 드릴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제단의 불이 온 교회에 활활 타오르게 하기 위해

내 삶을 기도로 드리나이다

제단의 불이 온 세상에 점점 퍼지게 하기 위해

내 삶을 선교로 드리나이다

 

이제 곧 부활의 주님을 만날 터인데, 아무런 대답 없이 만날 순 없잖아요.

 

 

 


List of Articles
제목 이름 날짜
[2023년 7월 30일] 뒷모습 김성국담임목사 2023.07.29
[2023년 7월 23일] 하나님이 휴가 가신다면 김성국담임목사 2023.07.22
[2023년 7월 16일] 사랑이 식기 전에 김성국담임목사 2023.07.15
[2023년 7월 9일] 행복은 어디에 김성국담임목사 2023.07.08
[2023년 7월 2일] 은혜로운 이별 김성국담임목사 2023.07.01
[2023년 6월 25일] 자유는 거저 얻어지는 것이 아니다 김성국담임목사 2023.06.24
[2023년 6월 18일] 울보 아버님 김성국담임목사 2023.06.17
[2023년 6월 11일] 놀라운 장터 김성국담임목사 2023.06.10
[2023년 6월 4일] 목사가 안 된 이유 김성국담임목사 2023.06.03
[2023년 5월 28일] 부르심, 더 큰 그림으로 김성국담임목사 2023.05.27
[2023년 5월 21일] 한 단어만 주옵소서 김성국담임목사 2023.05.20
[2023년 5월 14일] 세 글자 김성국담임목사 2023.05.13
[2023년 5월 7일] 열두 번째 어린이 헌장 김성국담임목사 2023.05.06
[2023년 4월 30일] 힘드시지요? 김성국담임목사 2023.04.29
[2023년 4월 23일] 나무 아래에서 쉬소서 김성국담임목사 2023.04.22
[2023년 4월 16일] 그대가 그리운 날 김성국담임목사 2023.04.15
[2023년 4월 9일]노래를 듣지 못하는 자는 춤추는 자에게 ‘어이없다’고 말한다 김성국담임목사 2023.04.08
[2023년 4월 2일] 너 무엇하느냐? 김성국담임목사 2023.04.01
[2023년 3월 26일] 피데스 레포르마타 Fides Reformata 김성국담임목사 2023.03.25
[2023년 3월 19일] 세게 무릎치며 기도하다 김성국담임목사 2023.03.1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