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제가 연합하여

보라 형제가 연합하여 동거함이 어찌 그리 선하고 아름다운고 (시 133:1)

세게 무릎치며 기도하다

 

교우들의 동업하는 사업의 개업예배 때에 손요한 목사님께서 기도하셨습니다.

모든 기도에서 그렇듯이 목사님의 기도는 힘있게 이어졌습니다.

목사님 기도 중에 저는 무릎을 치며 반응하다가 어느 순간부터 세게 쳤습니다.

여기까지 너무 아름다운 장면입니다.

 

새로 개업한 사업은 속 눈썹을 붙여 사람들을 예쁘게 해주는 서비스 사업입니다.

롱아일랜드에 있는 사업장의 이름은 LuLu Lash(룰루 라쉬)였습니다.

손님들이 부르기도 좋고, 외우기도 좋은 이름을 지어 등록까지 마쳤다고 합니다.

설명도 듣고 카운터 앞에 크게도 써 붙인 이름, LuLu Lash.

 

그런데 목사님이 기도 중에 룰루랄라사업이 잘 되게 해달라고 기도하신 것입니다.

아차 싶으신 목사님은 급히 원래 이름 룰루라쉬로 바꾸어 기도해 주셨습니다.

제가 무릎을 친 것은 원래 은혜로운 기도에의 반응이였지만, 세게 치기 시작한 것은

(너무 죄송한데) 웃음을 참으려는 의도도 살짝 있었습니다.

 

룰루랄라는 행복한 상태를 표현하는 밝고 긍정적인 단어입니다.

저도 룰루라쉬’ shop에 오는 사람마다 룰루랄라하며 돌아가길 축복했습니다.

저의 마음에서 잠자던 단어 룰루랄라

목사님 때문에 다시 찾게 되었습니다.

오늘 새벽 어깨에 담이 걸려 아직 뻐근하지만, 지금도 룰루랄라하고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이름 날짜
[2023년 7월 30일] 뒷모습 김성국담임목사 2023.07.29
[2023년 7월 23일] 하나님이 휴가 가신다면 김성국담임목사 2023.07.22
[2023년 7월 16일] 사랑이 식기 전에 김성국담임목사 2023.07.15
[2023년 7월 9일] 행복은 어디에 김성국담임목사 2023.07.08
[2023년 7월 2일] 은혜로운 이별 김성국담임목사 2023.07.01
[2023년 6월 25일] 자유는 거저 얻어지는 것이 아니다 김성국담임목사 2023.06.24
[2023년 6월 18일] 울보 아버님 김성국담임목사 2023.06.17
[2023년 6월 11일] 놀라운 장터 김성국담임목사 2023.06.10
[2023년 6월 4일] 목사가 안 된 이유 김성국담임목사 2023.06.03
[2023년 5월 28일] 부르심, 더 큰 그림으로 김성국담임목사 2023.05.27
[2023년 5월 21일] 한 단어만 주옵소서 김성국담임목사 2023.05.20
[2023년 5월 14일] 세 글자 김성국담임목사 2023.05.13
[2023년 5월 7일] 열두 번째 어린이 헌장 김성국담임목사 2023.05.06
[2023년 4월 30일] 힘드시지요? 김성국담임목사 2023.04.29
[2023년 4월 23일] 나무 아래에서 쉬소서 김성국담임목사 2023.04.22
[2023년 4월 16일] 그대가 그리운 날 김성국담임목사 2023.04.15
[2023년 4월 9일]노래를 듣지 못하는 자는 춤추는 자에게 ‘어이없다’고 말한다 김성국담임목사 2023.04.08
[2023년 4월 2일] 너 무엇하느냐? 김성국담임목사 2023.04.01
[2023년 3월 26일] 피데스 레포르마타 Fides Reformata 김성국담임목사 2023.03.25
[2023년 3월 19일] 세게 무릎치며 기도하다 김성국담임목사 2023.03.1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