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제가 연합하여

보라 형제가 연합하여 동거함이 어찌 그리 선하고 아름다운고 (시 133:1)

봄이 왔습니다

 

한국에 다녀왔습니다.

일주일도 안된 시간인데 우리 교우들이 너무 보고 싶었습니다.

교우들의 뜨거운 기도를 모든 사역의 현장에서 강력히 느꼈습니다.

너무 놀라웠고 깊이 감사드립니다.

 

도착한 날부터 떠나는 날까지 한국은 봄날씨였습니다.

아직 마스크를 사람도 있었지만 길었던 팬데믹의 겨울은 끝났습니다.

자영업자들의 꽁꽁 얼었던 매출에도 봄바람이 불고 있음을 보았습니다.

 

무엇보다도 한국에 부흥의 봄이 왔습니다.

청년들이 부흥을 갈망하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어린아이와 청소년들이 부모님과 함께 금요일 밤에 몰려나와 기도합니다.

장년들의 예배도 다시금 뜨겁게 회복되고 있습니다.

 

뉴욕에도 이미 부흥의 봄이 왔습니다.

오는 봄을 막을 겨울은 없었습니다.

사순절 부흥의 봄바람은 '내가 사는 이유' 강력하게 일깨우고 있습니다.

 

봄이 왔습니다. 겨울 옷을 껴입고는 지낼 없는 봄이 벌써 왔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이름 날짜
[2023년 3월 12일] 봄이 왔습니다 김성국담임목사 2023.03.11
[2023년 3월 5일] 웅덩이와 바다 김성국담임목사 2023.03.04
[2023년 2월 26일] 저 오늘 쇼파르 불어요 김성국담임목사 2023.02.25
[2023년 2월 19일] 같이 못 가는데요? 김성국담임목사 2023.02.18
[2023년 2월 12일] 울지마요 튀르키예 김성국담임목사 2023.02.11
[2023년 2월 5일] 우정은 무엇을 만드는가? 김성국담임목사 2023.02.04
[2023년 1월 29일] 손수건과 모닥불 김성국담임목사 2023.01.28
[2023년 1월 22일] 60세에 총각 결혼하고, 62세에 손주 본 사람 김성국담임목사 2023.01.21
[2023년 1월 15일] 거절의 미학(美學) 김성국담임목사 2023.01.14
[2023년 1월 8일] 택배요! 김성국담임목사 2023.01.07
[2023년 1월 1일] 헤어질 결심 김성국담임목사 2022.12.31
[2022년 12월 25일] 남은 몇날동안 무엇을 할까? 김성국담임목사 2022.12.24
[2022년 12월 18일] 세 가지 답변 김성국담임목사 2022.12.17
[2022년 12월 11일] 거기 빛이 있었고 김성국담임목사 2022.12.10
[2022년 12월 4일] 여러분은 우릴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김성국담임목사 2022.12.10
[2022년 11월 27일] 알로하 김성국담임목사 2022.12.10
[2022년 11월 20일]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성국담임목사 2022.12.10
[2022년 11월 13일] 기억과 감사 김성국담임목사 2022.12.10
[2022년 11월 6일] 하나님께 더 가까이 김성국담임목사 2022.11.05
[2022년 10월 30일] 흩어진 사람들 김성국담임목사 2022.10.2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