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제가 연합하여

보라 형제가 연합하여 동거함이 어찌 그리 선하고 아름다운고 (시 133:1)

울지마요 튀르키예

 

눈물이 떨어져 강이 되어 흐르고, 이제는 바다가 되어 넘치고 있습니다.

지난 6일 새벽 지진이 일어나 한순간에 모든 것이 허물어진 튀르키예의 눈물입니다.

지난 한 주간, 온 세상 사람들이 가슴을 졸이며

그 잔해 속에 파묻힌 죽음과 다침과 신음을 보았고 들었습니다.

 

한 사람이라도 더 살려보려고 필사의 구조 작업을 펼치다가 누군가를 건져내면

구조대와 시민들의 가슴에서부터 끓어오르는 환호가 들려옵니다.

살았다

멀리서 TV로 지켜보던 우리의 입에도 환호가, 눈에는 눈물이 떠나지 않습니다.

 

6.25 전쟁 때, 공산군 남침으로 풍전등화(風前燈火)와도 같았던 대한민국에

14,936명의 군대를 파병해 주었던 친구 나라 터키, 오늘의 튀르키예.

우리를 살리려 대신 죽어 주었고, 자유를 주려고 대신 포로가 되어주었던 튀르기예.

한순간에 부모와 자녀를 잃은 우리의 눈물을 닦아주며 어서 일어나라고 했던 터키.

 

울지마요 튀르키예.

일어나요 튀르키예.

그때 그대들이 전쟁 가운데 있던 우리들의 손을 잡아 주었듯이

이제 우리들이 지진 가운데 있는 그대들의 손을 잡아 주겠어요.

 

 


List of Articles
제목 이름 날짜
[2023년 3월 12일] 봄이 왔습니다 김성국담임목사 2023.03.11
[2023년 3월 5일] 웅덩이와 바다 김성국담임목사 2023.03.04
[2023년 2월 26일] 저 오늘 쇼파르 불어요 김성국담임목사 2023.02.25
[2023년 2월 19일] 같이 못 가는데요? 김성국담임목사 2023.02.18
[2023년 2월 12일] 울지마요 튀르키예 김성국담임목사 2023.02.11
[2023년 2월 5일] 우정은 무엇을 만드는가? 김성국담임목사 2023.02.04
[2023년 1월 29일] 손수건과 모닥불 김성국담임목사 2023.01.28
[2023년 1월 22일] 60세에 총각 결혼하고, 62세에 손주 본 사람 김성국담임목사 2023.01.21
[2023년 1월 15일] 거절의 미학(美學) 김성국담임목사 2023.01.14
[2023년 1월 8일] 택배요! 김성국담임목사 2023.01.07
[2023년 1월 1일] 헤어질 결심 김성국담임목사 2022.12.31
[2022년 12월 25일] 남은 몇날동안 무엇을 할까? 김성국담임목사 2022.12.24
[2022년 12월 18일] 세 가지 답변 김성국담임목사 2022.12.17
[2022년 12월 11일] 거기 빛이 있었고 김성국담임목사 2022.12.10
[2022년 12월 4일] 여러분은 우릴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김성국담임목사 2022.12.10
[2022년 11월 27일] 알로하 김성국담임목사 2022.12.10
[2022년 11월 20일]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성국담임목사 2022.12.10
[2022년 11월 13일] 기억과 감사 김성국담임목사 2022.12.10
[2022년 11월 6일] 하나님께 더 가까이 김성국담임목사 2022.11.05
[2022년 10월 30일] 흩어진 사람들 김성국담임목사 2022.10.2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