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제가 연합하여

보라 형제가 연합하여 동거함이 어찌 그리 선하고 아름다운고 (시 133:1)

60세에 총각 결혼하고, 62세에 손주 본 사람

 

여러 분야의 의사들이 자주 병상을 찾아왔습니다.

죽자마자 곧 장기이식을 해야 했기 때문입니다.

보호자가 아무도 없기에 환자 스스로 이미 여러 장기기증 사인을 해놓은 터입니다.

그런데 문제는 진단만큼, 생각만큼 빨리 죽지 않는다는 것이었습니다.

 

직장암 말기 4개월 시한부 인생으로 진단받아 대장을 많이 잘라내어

소장을 몸 밖으로 빼놓고 살고 있었는데

죽을 시간이 되어도 너무 안 죽으니 장기기증자로서 너무 미안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기도 제목은 빨리 죽여 주옵소서이였답니다.

그러던 그가 죽지 않고 점점 회복되었습니다. 장을 이어 소장도 안으로 넣었습니다.

그의 장기를 기다리다 실망한 사람들(?)도 있었겠지만, 그는 다시 살아났습니다.

 

그에게 병문안 왔던 어느 여성분이 그에게 프로포즈를 했습니다.

죽다 살아난 사람은 총각, 프로포즈한 분은 결혼한 딸이 있었습니다.

~~딴딴~남자는 초혼, 여자는 재혼인 결혼이 신속히 이루어졌습니다.

남자분이 60세에 결혼했는데 그분의 62세 때에

아내의 딸이 아이를 낳는 바람에 그분은 갑자기 할아버지가 되었습니다.

 

새 생명을 얻고, 새 가정도 얻게 된 그는 하나님 은혜에 감격하여

남은 생을 선교사로 살기 위해 아내와 함께 케냐 나이로비에서 사역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멋지게 살아가는 두 분을 만나 뵈었습니다. 식사도, 사역도 같이하였습니다.

60세에 총각 결혼하고, 62세에 손주 본 사람은 Peter 강 선교사님이십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이름 날짜
[2023년 3월 26일] 피데스 레포르마타 Fides Reformata 김성국담임목사 2023.03.25
[2023년 3월 19일] 세게 무릎치며 기도하다 김성국담임목사 2023.03.18
[2023년 3월 12일] 봄이 왔습니다 김성국담임목사 2023.03.11
[2023년 3월 5일] 웅덩이와 바다 김성국담임목사 2023.03.04
[2023년 2월 26일] 저 오늘 쇼파르 불어요 김성국담임목사 2023.02.25
[2023년 2월 19일] 같이 못 가는데요? 김성국담임목사 2023.02.18
[2023년 2월 12일] 울지마요 튀르키예 김성국담임목사 2023.02.11
[2023년 2월 5일] 우정은 무엇을 만드는가? 김성국담임목사 2023.02.04
[2023년 1월 29일] 손수건과 모닥불 김성국담임목사 2023.01.28
[2023년 1월 22일] 60세에 총각 결혼하고, 62세에 손주 본 사람 김성국담임목사 2023.01.21
[2023년 1월 15일] 거절의 미학(美學) 김성국담임목사 2023.01.14
[2023년 1월 8일] 택배요! 김성국담임목사 2023.01.07
[2023년 1월 1일] 헤어질 결심 김성국담임목사 2022.12.31
[2022년 12월 25일] 남은 몇날동안 무엇을 할까? 김성국담임목사 2022.12.24
[2022년 12월 18일] 세 가지 답변 김성국담임목사 2022.12.17
[2022년 12월 11일] 거기 빛이 있었고 김성국담임목사 2022.12.10
[2022년 12월 4일] 여러분은 우릴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김성국담임목사 2022.12.10
[2022년 11월 27일] 알로하 김성국담임목사 2022.12.10
[2022년 11월 20일]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성국담임목사 2022.12.10
[2022년 11월 13일] 기억과 감사 김성국담임목사 2022.12.1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