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제가 연합하여

보라 형제가 연합하여 동거함이 어찌 그리 선하고 아름다운고 (시 133:1)

여러분은 우릴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아무리 미국 땅에 오래 살아도

아무리 다민족 사역을 많이 하여도

대한민국의 정체성마저 지워진 것이 아님은 분명합니다.

 

그제 월드컵에서 대한민국의 16강행이 확정되고 난 후

몇몇 교역자님들과 함께 어깨동무하고 펄쩍펄쩍 뛰었습니다.

한국 사람이라면 어디서나 그러하였을 것입니다.

그날 승리의 주역이었던 손흥민 선수가 이런 웅장한 글을 남겼습니다.

눈물로 쓴 글임이 분명합니다.

 

저희는 포기하지 않았고,

여러분은 우릴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대한민국을 사랑합니다.

 

자기들을 포기하지 않은 대한민국이 있기에

어떤 어려움이 있었어도 포기하지 않고 달렸다는

눈이 부시게 아름답고 가슴 먹먹하게 자랑스러운 젊은이들을 보았습니다.

 

우리도 어려움이 많았지만 본향으로 가는 달음박질을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우리를 절대 포기하지 않으셨던 하나님 때문입니다.

이 땅에서의 마지막 날까지도 그럴 것입니다.

하나님과 그의 나라를 사랑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이름 날짜
[2023년 3월 12일] 봄이 왔습니다 김성국담임목사 2023.03.11
[2023년 3월 5일] 웅덩이와 바다 김성국담임목사 2023.03.04
[2023년 2월 26일] 저 오늘 쇼파르 불어요 김성국담임목사 2023.02.25
[2023년 2월 19일] 같이 못 가는데요? 김성국담임목사 2023.02.18
[2023년 2월 12일] 울지마요 튀르키예 김성국담임목사 2023.02.11
[2023년 2월 5일] 우정은 무엇을 만드는가? 김성국담임목사 2023.02.04
[2023년 1월 29일] 손수건과 모닥불 김성국담임목사 2023.01.28
[2023년 1월 22일] 60세에 총각 결혼하고, 62세에 손주 본 사람 김성국담임목사 2023.01.21
[2023년 1월 15일] 거절의 미학(美學) 김성국담임목사 2023.01.14
[2023년 1월 8일] 택배요! 김성국담임목사 2023.01.07
[2023년 1월 1일] 헤어질 결심 김성국담임목사 2022.12.31
[2022년 12월 25일] 남은 몇날동안 무엇을 할까? 김성국담임목사 2022.12.24
[2022년 12월 18일] 세 가지 답변 김성국담임목사 2022.12.17
[2022년 12월 11일] 거기 빛이 있었고 김성국담임목사 2022.12.10
[2022년 12월 4일] 여러분은 우릴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김성국담임목사 2022.12.10
[2022년 11월 27일] 알로하 김성국담임목사 2022.12.10
[2022년 11월 20일]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성국담임목사 2022.12.10
[2022년 11월 13일] 기억과 감사 김성국담임목사 2022.12.10
[2022년 11월 6일] 하나님께 더 가까이 김성국담임목사 2022.11.05
[2022년 10월 30일] 흩어진 사람들 김성국담임목사 2022.10.2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