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제가 연합하여

보라 형제가 연합하여 동거함이 어찌 그리 선하고 아름다운고 (시 133:1)

여러분은 우릴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아무리 미국 땅에 오래 살아도

아무리 다민족 사역을 많이 하여도

대한민국의 정체성마저 지워진 것이 아님은 분명합니다.

 

그제 월드컵에서 대한민국의 16강행이 확정되고 난 후

몇몇 교역자님들과 함께 어깨동무하고 펄쩍펄쩍 뛰었습니다.

한국 사람이라면 어디서나 그러하였을 것입니다.

그날 승리의 주역이었던 손흥민 선수가 이런 웅장한 글을 남겼습니다.

눈물로 쓴 글임이 분명합니다.

 

저희는 포기하지 않았고,

여러분은 우릴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대한민국을 사랑합니다.

 

자기들을 포기하지 않은 대한민국이 있기에

어떤 어려움이 있었어도 포기하지 않고 달렸다는

눈이 부시게 아름답고 가슴 먹먹하게 자랑스러운 젊은이들을 보았습니다.

 

우리도 어려움이 많았지만 본향으로 가는 달음박질을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우리를 절대 포기하지 않으셨던 하나님 때문입니다.

이 땅에서의 마지막 날까지도 그럴 것입니다.

하나님과 그의 나라를 사랑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이름 날짜
[2022년 12월 18일] 세 가지 답변 김성국담임목사 2022.12.17
[2022년 12월 11일] 거기 빛이 있었고 김성국담임목사 2022.12.10
[2022년 12월 4일] 여러분은 우릴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김성국담임목사 2022.12.10
[2022년 11월 27일] 알로하 김성국담임목사 2022.12.10
[2022년 11월 20일]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성국담임목사 2022.12.10
[2022년 11월 13일] 기억과 감사 김성국담임목사 2022.12.10
[2022년 11월 6일] 하나님께 더 가까이 김성국담임목사 2022.11.05
[2022년 10월 30일] 흩어진 사람들 김성국담임목사 2022.10.29
[2022년 10월 23일] 말 한마디 김성국담임목사 2022.10.22
[2022년 10월 16일] 아~~ 라파예트 애브뉴 장로교회 김성국담임목사 2022.10.15
[2022년 10월 9일] 꼬끼오 김성국담임목사 2022.10.08
[2022년 10월 2일] 100% 대(對) 200% 김성국담임목사 2022.10.08
[2022년 9월 25일] 춤추는 가을 김성국담임목사 2022.09.27
[2022년 9월 18일] 굿바이, Queen 김성국담임목사 2022.09.17
[2022년 9월 11일] 그래서 그랬었구나 김성국담임목사 2022.09.10
[2022년 9월 4일] GEM 김성국담임목사 2022.09.03
[2022년 8월 28일] 우아아앙 날마다 우리에게 김성국담임목사 2022.08.27
[2022년 8월 21일] 당신을 "걸레"라고 부른다면 김성국담임목사 2022.08.20
[2022년 8월 14일] 진정한 자유인 김성국담임목사 2022.08.13
[2022년 8월 7일] 집으로 가자 김성국담임목사 2022.08.0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3 Next
/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