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제가 연합하여

보라 형제가 연합하여 동거함이 어찌 그리 선하고 아름다운고 (시 133:1)

알로하

 

오래전 하와이를 방문한 적이 있었습니다.

꽃목걸이와 ‘알로하’라는 인사를 받았습니다.

말로만 듣던 특별한 인사에 큰 환대를 받은 느낌이었습니다.

멋진 하와이 정경보다 더 아름다운 환대의 여운이 아직 가시지 않습니다.

 

오늘부터 이번 주 내내 우리 교회에 귀한 손님들이 오십니다.

오늘은 한국에서 이재서 목사님과 사모님, 뉴저지에서 강원호 목사님이 오시고

LA에서 조용중 선교사님과 사모님이 오십니다. 내일부터 삼일 동안 KWMC 의장단이,

토요일에는 워싱톤 헬로우십 교회 임직자 20명이 방문할 예정입니다.

 

우리 교우들은 누구든 따듯하고 섬세하고 풍성하게 환대하십니다.

어떤 상황에서 오시든지 교우들의 극진한 환대 속에

위로와 힘을 얻고 가시는 모습을 종종 뵙습니다.

 

성경과 청교도 그리고 우리 교회 선진들의 자랑스러운 유산인 추수감사절을 지나자마자

여러 손님 맞을 채비로 분주한 교우들에게 하늘로부터 들려오는 말씀이 있습니다.

“선지자의 이름으로 선지자를 영접하는 자는 선지자의 상을 받을 것이요---”

“손님 대접하기를 잊지 말라 이로써 부지중에 천사들을 대접한 이들도 있었느니라”

 

하와이에서는 ‘알로하!’한 가지로 인사하지만, 우리는 네 언어로 환영할 수 있답니다.

웰컴! 환잉! 다브로 뽀잘로밧! 그리고 환영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이름 날짜
[2023년 2월 12일] 울지마요 튀르키예 김성국담임목사 2023.02.11
[2023년 2월 5일] 우정은 무엇을 만드는가? 김성국담임목사 2023.02.04
[2023년 1월 29일] 손수건과 모닥불 김성국담임목사 2023.01.28
[2023년 1월 22일] 60세에 총각 결혼하고, 62세에 손주 본 사람 김성국담임목사 2023.01.21
[2023년 1월 15일] 거절의 미학(美學) 김성국담임목사 2023.01.14
[2023년 1월 8일] 택배요! 김성국담임목사 2023.01.07
[2023년 1월 1일] 헤어질 결심 김성국담임목사 2022.12.31
[2022년 12월 25일] 남은 몇날동안 무엇을 할까? 김성국담임목사 2022.12.24
[2022년 12월 18일] 세 가지 답변 김성국담임목사 2022.12.17
[2022년 12월 11일] 거기 빛이 있었고 김성국담임목사 2022.12.10
[2022년 12월 4일] 여러분은 우릴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김성국담임목사 2022.12.10
[2022년 11월 27일] 알로하 김성국담임목사 2022.12.10
[2022년 11월 20일]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성국담임목사 2022.12.10
[2022년 11월 13일] 기억과 감사 김성국담임목사 2022.12.10
[2022년 11월 6일] 하나님께 더 가까이 김성국담임목사 2022.11.05
[2022년 10월 30일] 흩어진 사람들 김성국담임목사 2022.10.29
[2022년 10월 23일] 말 한마디 김성국담임목사 2022.10.22
[2022년 10월 16일] 아~~ 라파예트 애브뉴 장로교회 김성국담임목사 2022.10.15
[2022년 10월 9일] 꼬끼오 김성국담임목사 2022.10.08
[2022년 10월 2일] 100% 대(對) 200% 김성국담임목사 2022.10.0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