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제가 연합하여

보라 형제가 연합하여 동거함이 어찌 그리 선하고 아름다운고 (시 133:1)

그래서 그랬었구나

 

얼마 전, 한국에서 둘째 누님이 하늘나라로 떠나셨습니다.

연세가 높으셨던 둘째 누님이 코비드에 걸리셨고

같이 살고 있던 어린 손주도 코비드에 걸렸습니다.

, 어린 손주까지...

엎친 데 덮친 격이었습니다.

 

그런데 그 코비드 걸린 손주만이 코비드 걸린 할머니에게

가까이 가서 마음 놓고(?) 마지막 음식을 먹여 드릴 수 있었답니다.

이제 생각해 보니 어린 손주가 코비드 걸린 이유가

그래서 그랬었구나라고 헤아려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지금은 이해가 안 되어도

조금만 지나 보면 선명한 그림이 보입니다.

우리의 모든 일에 이런 고백이 따를 것입니다.

그래서 그랬었구나.”

 

이 땅의 마지막 식사는

하늘의 첫 식사로 이어집니다.

이 땅에서 손주가 가져다준 마지막 식사를 마치고

천국으로 찾아온 둘째 딸과의 첫 식사 때문에

그곳에 먼저 가 계셨던 아버님 어머님은 많이 분주하셨을 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이름 날짜
[2022년 9월 25일] 춤추는 가을 김성국담임목사 2022.09.27
[2022년 9월 18일] 굿바이, Queen 김성국담임목사 2022.09.17
[2022년 9월 11일] 그래서 그랬었구나 김성국담임목사 2022.09.10
[2022년 9월 4일] GEM 김성국담임목사 2022.09.03
[2022년 8월 28일] 우아아앙 날마다 우리에게 김성국담임목사 2022.08.27
[2022년 8월 21일] 당신을 "걸레"라고 부른다면 김성국담임목사 2022.08.20
[2022년 8월 14일] 진정한 자유인 김성국담임목사 2022.08.13
[2022년 8월 7일] 집으로 가자 김성국담임목사 2022.08.06
[2022년 7월 31일] 10대(代)를 사는 법(法) 김성국담임목사 2022.07.30
[2022년 7월 24일] 친구 이야기 김성국담임목사 2022.07.23
[2022년 7월 17일] 우리를 보내신 이 김성국담임목사 2022.07.16
[2022년 7월 10일] 우리를 다시 살려 주옵소서 김성국담임목사 2022.07.09
[2022년 7월 3일] 하나님의 “Next!” 김성국담임목사 2022.07.02
[2022년 6월 26일] 하프타임 김성국담임목사 2022.06.25
[2022년 6월 19일] 행복한 사람들 김성국담임목사 2022.06.18
[2022년 6월 12일] 인생이 아깝지 않아요 김성국담임목사 2022.06.11
[2022년 6월 5일] 희망을 심는 사람 김성국담임목사 2022.06.04
[2022년 5월 29일] 안녕, Mark 김성국담임목사 2022.06.04
[2022년 5월 22일] 이름 모를 소녀, 이름 모를 소년 김성국담임목사 2022.06.04
[2022년 5월 15일] 끝나는 날이 언제입니까? 김성국담임목사 2022.05.1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