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제가 연합하여

보라 형제가 연합하여 동거함이 어찌 그리 선하고 아름다운고 (시 133:1)

친구 이야기

 

많지 않아도/ 그리고 자주 만날 수 없어도

나에게 친구가 있음은/ 얼마나 소중한 것입니까?

 

멀리 있어도/ 가만히 이름 불러볼 수 있는

친구가 나에게 있음은/ 얼마나 행복한 일입니까?

 

내 좋은 친구를 만날 때면/ 웃음마다 봄날 기쁨입니다

보고픈 친구를 생각할 때면/ 그리움은 잔잔한 행복입니다. (친구 이야기/ 조흔파)

 

친구라는 단어만큼 정겨운 단어가 달리 있을까요.

우리 이민자들은 대부분 친구를 멀리 두고 있습니다.

그리움 가운데 친구가 있어도 좋은데 만날 수 있다면 얼마나 행복하겠습니까?

 

오늘 설교하시는 류동하 목사님은 아주 오랜 신학교 친구입니다.

저보다 한 살밖에 안 많으시지만 언제나 깍듯이 형님이라고 부릅니다.(흑흑)

언제나 만나면 아무런 거리낌 없이 많은 성경 이야기를 나누었고 장난도 많이 쳤고

헤어지면 늘 그리웠던 친구입니다.

 

신학교 때나 러시아 선교 때나 영국 유학 때나 담임 목회 때나

현재 섬에서 선교하는 때도 한결같이 자기를 먼저 챙기지 않고 오직 하나님과

복음을 먼저 생각하고 이 아우도 변함없이 살피는 의리 충만한 친구 형님.

다윗과 요나단의 우정이 부럽지 않은 친구를 주신 하나님께 감사드리며

오늘은 제가 섬기는 강단에서 설교하신다니 너무 감격스럽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이름 날짜
[2022년 11월 6일] 하나님께 더 가까이 김성국담임목사 2022.11.05
[2022년 10월 30일] 흩어진 사람들 김성국담임목사 2022.10.29
[2022년 10월 23일] 말 한마디 김성국담임목사 2022.10.22
[2022년 10월 16일] 아~~ 라파예트 애브뉴 장로교회 김성국담임목사 2022.10.15
[2022년 10월 9일] 꼬끼오 김성국담임목사 2022.10.08
[2022년 10월 2일] 100% 대(對) 200% 김성국담임목사 2022.10.08
[2022년 9월 25일] 춤추는 가을 김성국담임목사 2022.09.27
[2022년 9월 18일] 굿바이, Queen 김성국담임목사 2022.09.17
[2022년 9월 11일] 그래서 그랬었구나 김성국담임목사 2022.09.10
[2022년 9월 4일] GEM 김성국담임목사 2022.09.03
[2022년 8월 28일] 우아아앙 날마다 우리에게 김성국담임목사 2022.08.27
[2022년 8월 21일] 당신을 "걸레"라고 부른다면 김성국담임목사 2022.08.20
[2022년 8월 14일] 진정한 자유인 김성국담임목사 2022.08.13
[2022년 8월 7일] 집으로 가자 김성국담임목사 2022.08.06
[2022년 7월 31일] 10대(代)를 사는 법(法) 김성국담임목사 2022.07.30
[2022년 7월 24일] 친구 이야기 김성국담임목사 2022.07.23
[2022년 7월 17일] 우리를 보내신 이 김성국담임목사 2022.07.16
[2022년 7월 10일] 우리를 다시 살려 주옵소서 김성국담임목사 2022.07.09
[2022년 7월 3일] 하나님의 “Next!” 김성국담임목사 2022.07.02
[2022년 6월 26일] 하프타임 김성국담임목사 2022.06.2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