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제가 연합하여

보라 형제가 연합하여 동거함이 어찌 그리 선하고 아름다운고 (시 133:1)

안녕, Mark 

 

마크 형제는 우리 곁을 떠났습니다.

우리 곁을 떠난 마크 형제가 주님 품에 안겼음을 알고 있지만,

형제를 많이 그리워할 것입니다.

 

다민족 교회로 가는 길은

힘들 때, 서로 위로하라는 길입니다.

아플 때, 함께 슬퍼하라는 길입니다.

그리고 즐거운 일이 있을 때, 같이 기뻐하라는 길입니다.

 

Mark 형제의 아내가 힘들어합니다.

지금 우리의 손을 내밀어야 합니다. 이 손 잡으라고.

중국어 예배의 형제자매들이 아파합니다.

지금 우리의 어깨를 내주어야 합니다. 여기 기대라고.

 

오늘은 러시아권 예배 설립 6주년이 되는 주일입니다.

함께 천성 가는 길에 맞이한 뜻깊은 6주년입니다.

“지금까지 지내 온 것 주의 크신 은혜라~~” 감사의 찬양이 쏟아집니다.

3층 고등부실에서 드려지는 러시아권 예배를 생각하며 미소 짓고,

1층 양순관에서 드려지는 중국어 예배를 기억하며 눈물짓는,

메모리얼 데이를 하루 앞둔 5월의 마지막 주일입니다.

 

“Mark, 안녕. 천국에서 만나요.”


List of Articles
제목 이름 날짜
[2022년 8월 14일] 진정한 자유인 김성국담임목사 2022.08.13
[2022년 8월 7일] 집으로 가자 김성국담임목사 2022.08.06
[2022년 7월 31일] 10대(代)를 사는 법(法) 김성국담임목사 2022.07.30
[2022년 7월 24일] 친구 이야기 김성국담임목사 2022.07.23
[2022년 7월 17일] 우리를 보내신 이 김성국담임목사 2022.07.16
[2022년 7월 10일] 우리를 다시 살려 주옵소서 김성국담임목사 2022.07.09
[2022년 7월 3일] 하나님의 “Next!” 김성국담임목사 2022.07.02
[2022년 6월 26일] 하프타임 김성국담임목사 2022.06.25
[2022년 6월 19일] 행복한 사람들 김성국담임목사 2022.06.18
[2022년 6월 12일] 인생이 아깝지 않아요 김성국담임목사 2022.06.11
[2022년 6월 5일] 희망을 심는 사람 김성국담임목사 2022.06.04
[2022년 5월 29일] 안녕, Mark 김성국담임목사 2022.06.04
[2022년 5월 22일] 이름 모를 소녀, 이름 모를 소년 김성국담임목사 2022.06.04
[2022년 5월 15일] 끝나는 날이 언제입니까? 김성국담임목사 2022.05.14
[2022년 5월 8일] 두 분 어머니 전상서 김성국담임목사 2022.05.14
[2022년 5월 1일] 한 가지는 말해야 할 텐데 김성국담임목사 2022.04.30
[2022년 4월 24일] 늦기 전에 김성국담임목사 2022.04.30
[2022년 4월 17일] 시몬, 왜 숨어요? 김성국담임목사 2022.04.30
[2022년 4월 10일] 주의 발자취를 따라서 김성국담임목사 2022.04.30
[2022년 4월 3일] 떡 두 개와 1,000불 김성국담임목사 2022.04.3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