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제가 연합하여

보라 형제가 연합하여 동거함이 어찌 그리 선하고 아름다운고 (시 133:1)

늦기 전에

 

이름 모를 시인의 절규 같은 시입니다.

 

나의 삶이 이 세상에서 끝날 때 최고급의 꽃을 받는 것보다

친구의 정원에서 잘라 온 한 송이의 장미라도 지금 받고 싶습니다.

나의 심장이 멈추고 내 생명이 끊어졌을 때 많은 찬사를 받는 것보다

한 마디의 친절하고 상냥한 말을 지금 받고 싶습니다.

내가 이 세상을 하직할 때 나의 관 앞에서 흘리는 눈물보다

나의 진실한 친구들로부터 사랑스러운 미소를 지금 받고 싶습니다.

 

지금 나의 옅은 미소를,

지금 나의 꽃 한 송이를,

지금 나의 따듯한 한마디를

기다리고 있는 사람이 어딘가 있을 것입니다.

 

늦기 전에

그 미소를, 그 꽃을, 그 한 마디를 전해준다면

그는 고독과 절망을 멈추고 다시 일어설 수 있을 것입니다.

지금을 놓치면 후회하게 될 것입니다.

 

봄날이 이렇게 가듯

기회도 이렇게 갈 것입니다.

그러니 더 늦기 전에

지금이라는 기회를 꼭 잡아요.

옅은 미소, 꽃 한 송이, 혹은 따듯한 한마디 말이면 충분할 수 있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이름 날짜
[2022년 8월 14일] 진정한 자유인 김성국담임목사 2022.08.13
[2022년 8월 7일] 집으로 가자 김성국담임목사 2022.08.06
[2022년 7월 31일] 10대(代)를 사는 법(法) 김성국담임목사 2022.07.30
[2022년 7월 24일] 친구 이야기 김성국담임목사 2022.07.23
[2022년 7월 17일] 우리를 보내신 이 김성국담임목사 2022.07.16
[2022년 7월 10일] 우리를 다시 살려 주옵소서 김성국담임목사 2022.07.09
[2022년 7월 3일] 하나님의 “Next!” 김성국담임목사 2022.07.02
[2022년 6월 26일] 하프타임 김성국담임목사 2022.06.25
[2022년 6월 19일] 행복한 사람들 김성국담임목사 2022.06.18
[2022년 6월 12일] 인생이 아깝지 않아요 김성국담임목사 2022.06.11
[2022년 6월 5일] 희망을 심는 사람 김성국담임목사 2022.06.04
[2022년 5월 29일] 안녕, Mark 김성국담임목사 2022.06.04
[2022년 5월 22일] 이름 모를 소녀, 이름 모를 소년 김성국담임목사 2022.06.04
[2022년 5월 15일] 끝나는 날이 언제입니까? 김성국담임목사 2022.05.14
[2022년 5월 8일] 두 분 어머니 전상서 김성국담임목사 2022.05.14
[2022년 5월 1일] 한 가지는 말해야 할 텐데 김성국담임목사 2022.04.30
[2022년 4월 24일] 늦기 전에 김성국담임목사 2022.04.30
[2022년 4월 17일] 시몬, 왜 숨어요? 김성국담임목사 2022.04.30
[2022년 4월 10일] 주의 발자취를 따라서 김성국담임목사 2022.04.30
[2022년 4월 3일] 떡 두 개와 1,000불 김성국담임목사 2022.04.3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