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제가 연합하여

보라 형제가 연합하여 동거함이 어찌 그리 선하고 아름다운고 (시 133:1)

못 찾겠다 꾀꼬리

 

어렸을 적 놀이 중 술래잡기는 정말 재미있었습니다.

술래는 어찌하든 숨어 있는 친구들을 하나둘 찾아냅니다만

끝내 찾지 못하면 이렇게 외칩니다.

못 찾겠다 꾀꼬리

 

어느 아빠와 딸이 술래잡기 놀이를 할 때였습니다.

거구의 아빠가 몸을 잘 숨겼는데

쏜살같이 술래인 딸에게로 날아갔습니다.

술래에게서 이런 외침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아빠!” 딸이 넘어지면서 아빠를 다급하게 부른 것입니다.

 

자녀들이 다급하게 아빠라고 부르는데

더욱 꼭꼭 숨는 아빠는 이 세상에 없습니다.

즉시 뛰어나옵니다.

 

못 찾겠다 꾀꼬리

하나님을 볼 수 없다고 그렇게 길게 외칠 필요 없습니다.

하나님을 꼭 찾고 싶으면 하늘을 향해 아빠라고 짧게 불러 보십시오.

그 소리를 들은 하늘 아빠는 더 이상 숨어계시지 않는답니다.

그래, 내 딸아, 내 아들아. 나 여기 있다외치시며 단숨에 달려오십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이름 날짜
[2022년 3월 27일] 못 찾겠다 꾀꼬리 김성국담임목사 2022.04.30
[2022년 3월 20일] 당신은 누구시길래 김성국담임목사 2022.03.19
[2022년 3월 13일] 사순절, 그 만남의 기적 김성국담임목사 2022.03.19
[2022년 3월 6일] Master Key 김성국담임목사 2022.03.19
[2022년 2월 27일] 의무를 넘어 감동으로 김성국담임목사 2022.03.19
[2022년 2월 20일] 공사 중(Under Construction) 김성국담임목사 2022.02.19
[2022년 2월 13일] 많이 외롭겠구나 김성국담임목사 2022.02.19
[2022년 2월 6일] 고통의 골짜기에서 웃다 김성국담임목사 2022.02.19
[2022년 1월 30일] 나는 나를 찾는다 김성국담임목사 2022.01.29
[2022년 1월 23일] 겨울왕국아 어서 녹아라 김성국담임목사 2022.01.29
[2022년 1월 16일] 포기의 구별 김성국담임목사 2022.01.15
[2022년 1월 9일] 나는 가리라 김성국담임목사 2022.01.15
[2022년 1월 2일] 잊자 그리고 걷자 김성국담임목사 2022.01.15
[2021년 12월 26일] First in, Last out 김성국담임목사 2021.12.31
[2021년 12월 19일] 당신의 크리스마스 김성국담임목사 2021.12.18
[2021년 12월 12일] 그분 김성국담임목사 2021.12.18
[2021년 12월 5일] 성경 통독을 마치며 김성국담임목사 2021.12.18
[2021년 11월 28일]“만약”과 “다음” 김성국담임목사 2021.11.27
[2021년 11월 21일] 내 생애에 단 한 번만이라도 김성국담임목사 2021.11.27
[2021년 11월 14일] 그는 다시 오지 않아요 김성국담임목사 2021.11.2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