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제가 연합하여

보라 형제가 연합하여 동거함이 어찌 그리 선하고 아름다운고 (시 133:1)

당신의 크리스마스

 

지난 월요일 저녁,

타주(他州)에서 오신 목사님 부부와 맨해튼에 갔었습니다.

크리스마스가 성큼 다가오고 있음을 알 수 있었습니다.

화려한 장식과 크고 작은 선물 그리고 구세군의 종소리가 길거리에 가득했습니다.

그러나 정작 잘 보이지 않았습니다.

크리스마스의 주인공은.

 

어느 선생님이 학생들에게 물었답니다.

크리스마스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무엇이지요?”

반짝이는 츄리요!” “즐거운 휴일이요!” “멋진 선물이요!” “신나는 캐롤이요!”

쇼핑이요!” “파티요!” “산타클로스요!”....

그러나 아무도 없었습니다.

예수님의 생일이라고 말하는 학생은.

 

당신의 크리스마스는 어떤 날입니까.

내 안에 내가 너무 많아 예수님이 들어오시기에 힘든 날?

내 밖에 스케줄이 너무 바빠 예수님께 예배드리기엔 불가능한 날?

 

설마 당신의 크리스마스는

예수님과는 전혀 상관없는 날이 되어버린 것은 아니겠지요.

 

 

 


List of Articles
제목 이름 날짜
[2022년 3월 27일] 못 찾겠다 꾀꼬리 김성국담임목사 2022.04.30
[2022년 3월 20일] 당신은 누구시길래 김성국담임목사 2022.03.19
[2022년 3월 13일] 사순절, 그 만남의 기적 김성국담임목사 2022.03.19
[2022년 3월 6일] Master Key 김성국담임목사 2022.03.19
[2022년 2월 27일] 의무를 넘어 감동으로 김성국담임목사 2022.03.19
[2022년 2월 20일] 공사 중(Under Construction) 김성국담임목사 2022.02.19
[2022년 2월 13일] 많이 외롭겠구나 김성국담임목사 2022.02.19
[2022년 2월 6일] 고통의 골짜기에서 웃다 김성국담임목사 2022.02.19
[2022년 1월 30일] 나는 나를 찾는다 김성국담임목사 2022.01.29
[2022년 1월 23일] 겨울왕국아 어서 녹아라 김성국담임목사 2022.01.29
[2022년 1월 16일] 포기의 구별 김성국담임목사 2022.01.15
[2022년 1월 9일] 나는 가리라 김성국담임목사 2022.01.15
[2022년 1월 2일] 잊자 그리고 걷자 김성국담임목사 2022.01.15
[2021년 12월 26일] First in, Last out 김성국담임목사 2021.12.31
[2021년 12월 19일] 당신의 크리스마스 김성국담임목사 2021.12.18
[2021년 12월 12일] 그분 김성국담임목사 2021.12.18
[2021년 12월 5일] 성경 통독을 마치며 김성국담임목사 2021.12.18
[2021년 11월 28일]“만약”과 “다음” 김성국담임목사 2021.11.27
[2021년 11월 21일] 내 생애에 단 한 번만이라도 김성국담임목사 2021.11.27
[2021년 11월 14일] 그는 다시 오지 않아요 김성국담임목사 2021.11.2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