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에 그가 그들을

자기 마음의 완전함으로 기르고 그의 손의 능숙함으로 그들을 지도하였도다 (시 78:72)

고요한 가을날 까치 한 마리가 뜰로 날아왔습니다.
치매기가 있는 노인이 아들에게 물었습니다.
“얘야, 저 새가 뭐지.” “까치요.”

아버지는 조금 후 다시 묻습니다.
“얘야, 저 새가 뭐지.” “까치라니까요.”

아버지는 창밖을 보시더니 또 묻습니다.

“얘야, 저 새가 무슨 새라고 했지.”
“몇 번이나 대답해야 아시겠어요. 까치요, 까치라고요.”
그때 옆에 계시던 어머니가 안타까운 듯 말씀하셨습니다.

“아범아, 너는 어렸을 때

저게 무슨 새냐고 100번도 더 물었단다.

그때마다 아버지는‘까치란다, 까치란다.’
100번도 넘게 대답하시면서 네 머리를 쓰다듬어 주셨지.
그래서 네가 말을 배울 수 있었단다.”

아버지 날을 앞두고 읽었던 글입니다.
뭔가 부끄럽고, 왠지 울컥 이었고,

몹시 아버님이 보고 싶었습니다.
아버님은 나를 키우실 때 많이 힘드셨을 텐데,

묵묵히 참으셨고
아버님이 연세 드셨을 때 나의 무례함에

마음 아프셨을 텐데도 받아 주셨습니다.

아버님이 지금도 살아 계셔서
“애야, 저 새가 뭐지”라고 까치를 보고 두세 번 물으셨다면

저는“까치요, 까치라고요.”라고 대답 안 했을 것입니다.

아마 이렇게 말했을 것입니다.
“아버님, 아버님은 저 새 이름이 뭔지 모르셔도 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이름 날짜
[2020-07-19] 작은 액자에 큰 그림을 넣을 수 없다 김성국담임목사 2020.07.19
[2020-07-12] 기준 김성국담임목사 2020.07.12
[2020-07-05] 독립(獨立)과 광복(光復) 그리고 문화(文化) 김성국담임목사 2020.07.04
[2020-06-28] 아무도 모른다 김성국담임목사 2020.06.27
[2020-06-21] “까치요, 까치라고요” 김성국담임목사 2020.06.20
[2020-06-14] 기적의 질문 김성국담임목사 2020.06.13
[2020-06-07] 조국을 위해 울어 달라 김성국담임목사 2020.06.06
[2020-05-31] 지금 내게 남아 있어야 하는 것 김성국담임목사 2020.05.30
[2020-05-24] 다리 위에서 김성국담임목사 2020.05.23
[2020-05-17] 교회 선생님 김성국담임목사 2020.05.16
[2020-05-10] 꽃과 노래 김성국담임목사 2020.05.09
[2020-05-3] 자녀를 위한 기도 김성국담임목사 2020.05.03
[2020-04-26] 내가 그리스도와 함께 김성국담임목사 2020.04.26
[2020-04-19] 사랑의 퍼즐 김성국담임목사 2020.04.19
[2020-04-12] 일곱 번 넘어져도 김성국담임목사 2020.04.12
[2020-04-5] 거기 너 있었는가 그 때에? 김성국담임목사 2020.04.05
[2020-03-29] 주님의 밀어(密語)가 들리지 않습니까? 김성국담임목사 2020.03.29
[2020-03-22]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 김성국담임목사 2020.03.22
[2020-3-15] 후에 김성국담임목사 2020.03.15
[2020-3-08] 나의 사순절 언어 김성국담임목사 2020.03.0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 Next
/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