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제가 연합하여

보라 형제가 연합하여 동거함이 어찌 그리 선하고 아름다운고 (시 133:1)

우아아앙 날마다 우리에게

 

지난 휴가 보스턴의 둘째 아들 가족을 만나러 갔습니다.

반갑게 만난 얼마를 지나 손녀가 울기 시작했습니다.

자던 시간에 낮잠을 짜증 같다는 설명을 들었습니다.

'우아아앙 아아앙~~' 울음이 멈추지 않았습니다.

 

오더 음식은 이미 도착했고 뚜껑도 열었습니다.

먼저 드시라는 가족들의 강력한(?) 권유가 있어 음식을 먹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손녀의 울음 속에 울음이 아닌 단어가 섞여 들렸습니다

'우아아앙 날마다 우리에게 아앙'

 

며느리가 울음 속의 내용을 분명히 정리해 주었습니다.

'할아버지, 날마다 우리에게 하고 먹으세요?'

아차 싶어 저는 모아 급히 그리고 크게 불렀습니다.

'날마다 우리에게 양식을 주시는 은혜로우신 하나님 감사합니다 아멘'

 

반복적인 신앙 교육은 언젠가 아이들의 삶이 됩니다.

오늘 오후에는 교회학교 졸업예배가 있습니다.

신앙교육을 위해 희생하시는 교회학교 선생님들, 존경합니다. 감사합니다.

 

훈련된 신앙으로 살아갈 우리 졸업생들이 너무 자랑스럽습니다. 축복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이름 날짜
[2022년 9월 25일] 춤추는 가을 김성국담임목사 2022.09.27
[2022년 9월 18일] 굿바이, Queen 김성국담임목사 2022.09.17
[2022년 9월 11일] 그래서 그랬었구나 김성국담임목사 2022.09.10
[2022년 9월 4일] GEM 김성국담임목사 2022.09.03
[2022년 8월 28일] 우아아앙 날마다 우리에게 김성국담임목사 2022.08.27
[2022년 8월 21일] 당신을 "걸레"라고 부른다면 김성국담임목사 2022.08.20
[2022년 8월 14일] 진정한 자유인 김성국담임목사 2022.08.13
[2022년 8월 7일] 집으로 가자 김성국담임목사 2022.08.06
[2022년 7월 31일] 10대(代)를 사는 법(法) 김성국담임목사 2022.07.30
[2022년 7월 24일] 친구 이야기 김성국담임목사 2022.07.23
[2022년 7월 17일] 우리를 보내신 이 김성국담임목사 2022.07.16
[2022년 7월 10일] 우리를 다시 살려 주옵소서 김성국담임목사 2022.07.09
[2022년 7월 3일] 하나님의 “Next!” 김성국담임목사 2022.07.02
[2022년 6월 26일] 하프타임 김성국담임목사 2022.06.25
[2022년 6월 19일] 행복한 사람들 김성국담임목사 2022.06.18
[2022년 6월 12일] 인생이 아깝지 않아요 김성국담임목사 2022.06.11
[2022년 6월 5일] 희망을 심는 사람 김성국담임목사 2022.06.04
[2022년 5월 29일] 안녕, Mark 김성국담임목사 2022.06.04
[2022년 5월 22일] 이름 모를 소녀, 이름 모를 소년 김성국담임목사 2022.06.04
[2022년 5월 15일] 끝나는 날이 언제입니까? 김성국담임목사 2022.05.1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