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제가 연합하여

보라 형제가 연합하여 동거함이 어찌 그리 선하고 아름다운고 (시 133:1)

시몬, 왜 숨어요?

 

188545일 부활절,

거센 풍랑을 헤친 한 척의 배가 인천 제물포항에 도착했습니다.

그날 언더우드 선교사님과 아펜젤러 선교사님은 조선 땅을 밟았습니다.

어두움에 빛이 비치는 순간이었습니다.

 

아펜젤러 선교사님은 본국에 보낸 첫 선교 보고서에 이렇게 썼습니다.

우리는 부활절에 이곳에 왔다. 그날 사망의 철창을 쳐부수고

부활하신 주님께서 조선의 결박을 끊어주시고

하나님의 자녀로, 빛과 자유의 세계로 인도해 주시기를 기도했다.”

 

부활의 예수님을 만난 시몬 베드로는 아펜젤러와 다른 길로 갔습니다.

나는 물고기 잡으러 가노라

부활의 목격자는 그렇게 살아서는 안 됩니다.

물론 평범한 직업을 가져서는 안 된다는 말이 아닙니다.

시몬은 자기의 수치 때문에 호숫가에서 물고기를 잡기보단 숨으려 했습니다.

 

부활의 목격자는 숨을 것이 아니라 나타나야 합니다.

부활은 어둠에 비치는 빛입니다.

그래서 더 짙은 어두움을 향해 가는 시몬에게 묻는 것입니다.

시몬, 왜 숨어요?

 

 

 


List of Articles
제목 이름 날짜
[2022년 8월 14일] 진정한 자유인 김성국담임목사 2022.08.13
[2022년 8월 7일] 집으로 가자 김성국담임목사 2022.08.06
[2022년 7월 31일] 10대(代)를 사는 법(法) 김성국담임목사 2022.07.30
[2022년 7월 24일] 친구 이야기 김성국담임목사 2022.07.23
[2022년 7월 17일] 우리를 보내신 이 김성국담임목사 2022.07.16
[2022년 7월 10일] 우리를 다시 살려 주옵소서 김성국담임목사 2022.07.09
[2022년 7월 3일] 하나님의 “Next!” 김성국담임목사 2022.07.02
[2022년 6월 26일] 하프타임 김성국담임목사 2022.06.25
[2022년 6월 19일] 행복한 사람들 김성국담임목사 2022.06.18
[2022년 6월 12일] 인생이 아깝지 않아요 김성국담임목사 2022.06.11
[2022년 6월 5일] 희망을 심는 사람 김성국담임목사 2022.06.04
[2022년 5월 29일] 안녕, Mark 김성국담임목사 2022.06.04
[2022년 5월 22일] 이름 모를 소녀, 이름 모를 소년 김성국담임목사 2022.06.04
[2022년 5월 15일] 끝나는 날이 언제입니까? 김성국담임목사 2022.05.14
[2022년 5월 8일] 두 분 어머니 전상서 김성국담임목사 2022.05.14
[2022년 5월 1일] 한 가지는 말해야 할 텐데 김성국담임목사 2022.04.30
[2022년 4월 24일] 늦기 전에 김성국담임목사 2022.04.30
[2022년 4월 17일] 시몬, 왜 숨어요? 김성국담임목사 2022.04.30
[2022년 4월 10일] 주의 발자취를 따라서 김성국담임목사 2022.04.30
[2022년 4월 3일] 떡 두 개와 1,000불 김성국담임목사 2022.04.3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