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에 그가 그들을

자기 마음의 완전함으로 기르고 그의 손의 능숙함으로 그들을 지도하였도다 (시 78:72)

자기 색깔

 

눈치도 없어요.

여전히 힘들고 갑갑한 팬데믹 때인데 말입니다.

이럴 때는 슬쩍 묻혀 지나가는 것도 예의겠건만

어쩌자고 저리 울긋불긋 자기 색깔을 자랑하고 있는지요.

 

깊은 가을 속에 한껏 짙어진 단풍 이야기입니다.

그 전체 어울림이 질투가 날 정도로 아름답긴 합니다.

그리고 솔직히 고맙습니다.

회색처럼 뿌연 세상에 자기 색깔을 확연히 드러내어 주어서요.

 

언젠간 색 바랜 낙엽이란 이름으로 떨어지겠지만

단풍은 지금 한껏 자기 색깔로 세상을 물들여놓았습니다.

누구나 인생의 황혼이 있고 저에게도 그런 날이 있겠지만

사는 날 동안만큼은 단풍처럼 나만의 색깔로 살고 싶습니다.

 

그대의 색깔은 무엇입니까?

마이웨이(My Way)를 부른 프랭크 시나트라는 오렌지색이 가장 행복한 색이래요.

오렌지색. 단풍색 중에 있는 아름다운 색이네요.

사실 제가 좋아하는 색깔은 단풍 속에서 찾을 수 없어요.

저 위에서 가끔 펼쳐져 있는 색, 결코 계절을 타지 않는 색.

저는 푸른 하늘을 지나 짙푸른 하늘이 보여주는 청옥색과 어울리고 싶어요.

가을이 다 가기 전에 그대가 좋아하는 색깔을 말해주실 수 있으신가요?

 

 

 

 


List of Articles
제목 이름 날짜
[2021년 11월 28일]“만약”과 “다음” 김성국담임목사 2021.11.27
[2021년 11월 21일] 내 생애에 단 한 번만이라도 김성국담임목사 2021.11.27
[2021년 11월 14일] 그는 다시 오지 않아요 김성국담임목사 2021.11.27
[2021년 11월 07일] 자기 색깔 김성국담임목사 2021.11.06
[2021년 10월 31일]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 김성국담임목사 2021.11.06
[2021년 10월 24일] 은퇴하신 은사님이 가르쳐 주신 것 김성국담임목사 2021.10.26
[2021년 10월 17일] 해바라기가 김성국담임목사 2021.10.26
[2021년 10월 10] 이거 뇌진탕 아닌가? 김성국담임목사 2021.10.26
[2021-10-03] “그래도” 와 “이제는” 김성국담임목사 2021.10.02
[2021-09-26] School Crossing Guard 김성국담임목사 2021.10.02
[2021-09-19] 별이 지다 김성국담임목사 2021.10.02
[2021-09-12] 플레루가 있다 김성국담임목사 2021.09.18
[2021-09-05] ‘아이다’와 ‘프뉴마’ 김성국담임목사 2021.09.18
[2021-08-29] 슬픈 라라 김성국담임목사 2021.08.29
[2021-08-22] 드롭박스(The Drop Box) 김성국담임목사 2021.08.27
[2021-08-15] 길을 만드시는 분(Way Maker) 김성국담임목사 2021.08.27
[2021-08-08] 끝날, 상 받을 그날 김성국담임목사 2021.08.07
[2021-08-01] 확인해 보세요 김성국담임목사 2021.08.07
[2021-07-25] 그 한 가지를 안 주실 때 김성국담임목사 2021.07.25
[2021-07-18] 가장 소중한 승리의 비결 김성국담임목사 2021.07.1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