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에 그가 그들을

자기 마음의 완전함으로 기르고 그의 손의 능숙함으로 그들을 지도하였도다 (시 78:72)

아이다프뉴마

 

9월의 첫날은 매우 거칠게 시작되었습니다.

슬쩍 지나가도, 아예 오지 않았어도 뭐랄 사람 아무도 없건만

아이다는 자기가 누군지 잘 보란 듯 그렇게 하지 않았습니다.

 

아이다는 산들바람이 아니었습니다. ‘아이다는 강력한 태풍이었습니다.

집들은 침수되고 나무들은 부러지고 전선들은 끊어지고

차들은 이리저리 널브러졌고 사람들은 많이 죽었습니다.

아이다가 지나간 자리는 비통의 황무(荒蕪) 함이었습니다.

 

성령은 바람과 같습니다.

성령의 바람을 프뉴마라고 부릅니다.

프뉴마는 태풍이라는 말로도 다 담아내지 못할 더 강력한 바람입니다.

프뉴마가 지나간 자리에는 아이다와 견줄 수 없는 것들이 남습니다.

 

이 땅의 황무함을 보소서 하늘의 하나님----

성령의 바람 이제 불어와 오~ 주의 영광 가득한 새날 주소서----”

 

프뉴마는 황무한 곳에 돌이킬 수 없는 회개, 변화, 능력, 부흥의 새날을 일으킵니다.

9월을 어떻게 사시렵니까?

아이다로 더는 울지 말고 프뉴마로 다시 일어나야 합니다.

 

성령의 바람, 프뉴마여 불어오라!”

 

 

 

 

 


List of Articles
제목 이름 날짜
[2021년 11월 28일]“만약”과 “다음” 김성국담임목사 2021.11.27
[2021년 11월 21일] 내 생애에 단 한 번만이라도 김성국담임목사 2021.11.27
[2021년 11월 14일] 그는 다시 오지 않아요 김성국담임목사 2021.11.27
[2021년 11월 07일] 자기 색깔 김성국담임목사 2021.11.06
[2021년 10월 31일]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 김성국담임목사 2021.11.06
[2021년 10월 24일] 은퇴하신 은사님이 가르쳐 주신 것 김성국담임목사 2021.10.26
[2021년 10월 17일] 해바라기가 김성국담임목사 2021.10.26
[2021년 10월 10] 이거 뇌진탕 아닌가? 김성국담임목사 2021.10.26
[2021-10-03] “그래도” 와 “이제는” 김성국담임목사 2021.10.02
[2021-09-26] School Crossing Guard 김성국담임목사 2021.10.02
[2021-09-19] 별이 지다 김성국담임목사 2021.10.02
[2021-09-12] 플레루가 있다 김성국담임목사 2021.09.18
[2021-09-05] ‘아이다’와 ‘프뉴마’ 김성국담임목사 2021.09.18
[2021-08-29] 슬픈 라라 김성국담임목사 2021.08.29
[2021-08-22] 드롭박스(The Drop Box) 김성국담임목사 2021.08.27
[2021-08-15] 길을 만드시는 분(Way Maker) 김성국담임목사 2021.08.27
[2021-08-08] 끝날, 상 받을 그날 김성국담임목사 2021.08.07
[2021-08-01] 확인해 보세요 김성국담임목사 2021.08.07
[2021-07-25] 그 한 가지를 안 주실 때 김성국담임목사 2021.07.25
[2021-07-18] 가장 소중한 승리의 비결 김성국담임목사 2021.07.1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