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에 그가 그들을

자기 마음의 완전함으로 기르고 그의 손의 능숙함으로 그들을 지도하였도다 (시 78:72)

일 중심의 사람이 있고 관계 중심의 사람이 있습니다.
일 중심의 사람은 잠시의 쉼도 사치라며 일을 그 인생의 전부처럼 살아갑니다.

관계 중심의 사람은“일”보다“우리”라는 단어에 더 큰 가치를 둡니다.

 

마리아 앤더슨이라는 유명한 흑인 가수는“나”라는 단어보다“우리”라는

단어를 즐겨 사용했습니다. 그 이유에 대해 이렇게 말했습니다.

 

“나 혼자는 아무것도 할 수 없습니다. 내가 노래를 부를 때에

나 혼자 부르는 것이 아닙니다. 누군가 작곡을 해주어야 하고
누군가 반주를 해주어야 하고 누군가 도와주어야 내가 노래할 수 있습니다.

세상에 나 혼자 되는 일은 없습니다”

 

그의 무대는 자기의 잘남을 드러내는 무대가 아니라 함께 따듯함을 나누는

무대였습니다. 그가 떠난지 오래이지만 우리라는 따스함은 아직도 남아있습니다.

 

우리는 서로 어떤 관계입니까? 누군가 이렇게 노래했습니다.

 

우리는 빛이 없는 어둠 속에서도 찾을 수 있는

우리는 아주 작은 몸짓 하나라도 느낄 수 있는 우리는

우리는 소리 없는 침묵으로도 말할 수 있는
우리는 마주치는 눈빛 하나로 모두 알 수 있는 우리는~~

 

구구절절 아름다운“우리”입니다.

 

오늘 오후 우리는 함께 모여 가정의 달 연합 예배를 드립니다.

우리는 서로가 소중한 존재입니다. 그리고 그 관계는 영원합니다.

그러한 우리를 그리스도 안에서 한 가족이라고 부릅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이름 날짜
[2021-06-20] 아버님의 밀 낭화 (浪花) 김성국담임목사 2021.06.19
[2021-06-13] 예수의 흔적을 가진 사람들 김성국담임목사 2021.06.12
[2021-06-06] 어떤 비바람이 불어도 김성국담임목사 2021.06.05
[2021-05-30] 어떻게 기억될까? 김성국담임목사 2021.05.29
[2021-05-23] 1%의 기적 김성국담임목사 2021.05.22
[2021-05-16] 우리는 한 가족 김성국담임목사 2021.05.15
[2021-05-09] 나의 사랑하는 책 김성국담임목사 2021.05.08
[2021-05-02] 5월의 노래 김성국담임목사 2021.05.01
[2021-04-25] 약함이 수치가 아니라면 김성국담임목사 2021.04.25
[2021-04-18] 그대를 응원합니다 김성국담임목사 2021.04.17
[2021-04-11] 쉼표와 마침표 김성국담임목사 2021.04.13
[2021-04-04] 내리막 길, 오르막 길 김성국담임목사 2021.04.03
[2021-03-28] 주님 가신 길 김성국담임목사 2021.03.27
[2021-03-21] 멈춰라 김성국담임목사 2021.03.20
[2021-03-14] 빠르게 보다는 바르게 김성국담임목사 2021.03.13
[2021-03-07] 왜 그랬을까 김성국담임목사 2021.03.06
[2021-02-28] 위에서 앞으로 김성국담임목사 2021.02.27
[2021-02-21] 기도하는 그대에게 김성국담임목사 2021.02.20
[2021-02-14] 키질 하고 또 키질 하면 김성국담임목사 2021.02.13
[2021-02-07] 교회가 기도할 때 김성국담임목사 2021.02.0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