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에 그가 그들을

자기 마음의 완전함으로 기르고 그의 손의 능숙함으로 그들을 지도하였도다 (시 78:72)

4월의 자락에서 서성이던 5월이,
라일락 향기를 짙게 흩트리며 드디어 우리에게 찾아왔습니다.

사람들이 자기를“계절의 여왕”이라고 부른다면
조금은 우쭐거리며 납시었습니다.^^
그런데 이게 무슨 소리지요? 어린이들의 노랫소리이군요.

 

   날아라 새들아 푸른 하늘을/ 달려라 냇물아 푸른 벌판을

   오월은 푸르구나 우리들은 자란다/ 오늘은 어린이날 우리들 세상

 

그동안 많이 눌렸었는지 5일은 우리들 세상이라고 목청을 높여 노래합니다.

연이어 들리는 가슴이 먹먹한 5월의 노래가 있네요.

 

   높고 높은 하늘이라 말들 하지만/ 나는 나는 높은 게 또 하나있지

   낳으시고 기르시는 어머님 은혜/ 푸른 하늘 그보다도 높은 것 같아

 

5월의 노래는 끝나지 않아요. 존경과 감사가 배인 눈물의 노래로 이어집니다.

 

   스승의 은혜는 하늘같아서/ 우러러 볼~수~록 높아만 지네

   참되거라 바르거~라 가르쳐 주신/ 스승은 마~~음~의 어버이시다

 

찬란한 5월인데 5월의 노래들은 왜 이렇게 마음이 아리지요.

저는 그래도 부를 거예요.
어린이날에는 푸르렀던 지난 어린 시절과 그 때의 친구들을 회상하며,

어머니날에는 낳아 주신 어머니 길러 주신 어머니를 사무치게 그리워하며,

스승의 날에는 사랑으로 가르쳐주신 선생님들을 감사히 생각하며,

5월의 노래들을 목이 메어도 부를 거예요.


List of Articles
제목 이름 날짜
[2021-07-25] 그 한 가지를 안 주실 때 김성국담임목사 2021.07.25
[2021-07-18] 가장 소중한 승리의 비결 김성국담임목사 2021.07.17
[2021-07-11] 새벽 풍경(風景)처럼 김성국담임목사 2021.07.10
[2021-07-04] 지우개 김성국담임목사 2021.07.04
[2021-06-27] 잠시 멈춤 김성국담임목사 2021.06.26
[2021-06-20] 아버님의 밀 낭화 (浪花) 김성국담임목사 2021.06.19
[2021-06-13] 예수의 흔적을 가진 사람들 김성국담임목사 2021.06.12
[2021-06-06] 어떤 비바람이 불어도 김성국담임목사 2021.06.05
[2021-05-30] 어떻게 기억될까? 김성국담임목사 2021.05.29
[2021-05-23] 1%의 기적 김성국담임목사 2021.05.22
[2021-05-16] 우리는 한 가족 김성국담임목사 2021.05.15
[2021-05-09] 나의 사랑하는 책 김성국담임목사 2021.05.08
[2021-05-02] 5월의 노래 김성국담임목사 2021.05.01
[2021-04-25] 약함이 수치가 아니라면 김성국담임목사 2021.04.25
[2021-04-18] 그대를 응원합니다 김성국담임목사 2021.04.17
[2021-04-11] 쉼표와 마침표 김성국담임목사 2021.04.13
[2021-04-04] 내리막 길, 오르막 길 김성국담임목사 2021.04.03
[2021-03-28] 주님 가신 길 김성국담임목사 2021.03.27
[2021-03-21] 멈춰라 김성국담임목사 2021.03.20
[2021-03-14] 빠르게 보다는 바르게 김성국담임목사 2021.03.1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 Next
/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