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에 그가 그들을

자기 마음의 완전함으로 기르고 그의 손의 능숙함으로 그들을 지도하였도다 (시 78:72)

얼마나 추웠을까요?
찬 바다에서.
얼마나 그리웠을까요? 사랑하는 가족들이.

얼마나 기다렸을까요? 자기를 건져 줄 사람을.

그는 끝내 그는 그 찬 바다에서 숨졌습니다.
북쪽에서는 총을 쏘고, 남쪽에서는 바라만 보고.
아무도 그를 구하러 온 사람은 없었습니다.
지난주 한반도 저 북녘 바다에서 일어난 일이었습니다.
그 날 그 시간, 그 바다를 지켜본

미상의 비행물체가 하늘에 있었다고 합니다.

이제 다시 대한민국의 품으로 돌아오지 않을 그 사람.

누가 무엇으로 설명하고
누가 무엇으로 변명해도
우리 모두의 애통과 분노를 가눌 길 없습니다.

차갑고 무서운 바다 같은 세상에서 영적으로 죽어가는 사람들.
그들을 외면하는 사람들은 많고, 그들을 구경하는 자들도 적지 않은데.

그들을 구하러 가는 사람이 아무도 없다면,
하늘 하나님의 슬픔은 이루 말할 수 없이 크실 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이름 날짜
[2021-01-31] 성경통독 김성국담임목사 2021.01.30
[2021-01-24] My Way 김성국담임목사 2021.01.23
[2021-01-17] 꿈이 큰가, 후회가 큰가? 김성국담임목사 2021.01.16
[2021-01-10] 버팀목 김성국담임목사 2021.01.09
[2021-01-03] 미래가 오다 김성국담임목사 2021.01.02
[2020-12-27] 다시, 다시 김성국담임목사 2020.12.28
[2020-12-20] 측량할 수 없는 은총 김성국담임목사 2020.12.19
[2020-12-13] 북 카페가 드디어 김성국담임목사 2020.12.13
[2020-12-06] 도전과 응전 김성국담임목사 2020.12.06
[2020-11-29] 지금은 몰라도 김성국담임목사 2020.11.27
[2020-11-22] 열 손가락으로 김성국담임목사 2020.11.27
[2020-11-15] 필라에서 김성국담임목사 2020.11.14
[2020-11-08] 잃은 것과 얻은 것 김성국담임목사 2020.11.07
[2020-11-01] 어떤 선택 김성국담임목사 2020.10.31
[2020-10-25] 그대는 진정 "오직 다섯" 인가 김성국담임목사 2020.10.24
[2020-10-18] 어머니는 다 그러신가 봅니다 김성국담임목사 2020.10.17
[2020-10-11] 오늘도 서쪽으로 가는 달걀 김성국담임목사 2020.10.10
[2020-10-04] 가을이 머무를 때 김성국담임목사 2020.10.03
[2020-09-27] 아무도 없었다 김성국담임목사 2020.09.26
[2020-09-20] 감사쏭 플러스 김성국담임목사 2020.09.1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