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에 그가 그들을

자기 마음의 완전함으로 기르고 그의 손의 능숙함으로 그들을 지도하였도다 (시 78:72)

저의 자리는 늘 약함의 자리였습니다.
뭐 하나 제대로 내세울 것이 없는 자리였습니다.

내세우기는커녕 부끄러운 것들이 많았습니다.

올해 초부터 스멀스멀 다가오다 마침내 전 세계에 밀어닥친 코로나 바이러스.

우리도 사순절 중간 즈음부터 온라인 예배로 바꾸어야 했습니다.
그 무렵부터 저의 어깨가 아프기 시작했습니다.
“이러다 말겠지”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그렇지 않았습니다.

떠나기도 하고, 아프기도 하고, 힘들기도 하고....

교우들의 고통이 커져 갈수록 저의 아픔도 깊어졌습니다.

교우들이 이런저런 시름에 잠을 못 주무시는데
저 또한 잠을 깊이 이루기가 힘들었습니다.

이번 저의 약함의 자리도 은혜의 자리였습니다.
하나님께서 하루하루 말씀으로 저를 붙들어 주셨습니다.
사랑하는 교우들의 넘치는 사랑과 뜨거운 기도로 흠뻑 젖는 축복의 자리였습니다.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지난 목요일 어깨 수술을 잘 마치고 회복의 시간으로 들어섰습니다.
많은 어려움 가운데 계신 우리 교우들의 회복이 저의 회복보다

더 앞서시기를 사랑과 기도에 빚진 약한 목사의 간절한 기원입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이름 날짜
[2020-09-13] 약함의 자리 김성국담임목사 2020.09.13
[2020-09-06] 가을에 뭘 하실 거예요? 김성국담임목사 2020.09.05
[2020-08-30] 아들을 위한 노래 김성국담임목사 2020.08.29
[2020-08-23] 당신의 사닥다리 김성국담임목사 2020.08.23
[2020-08-16] 졸업의 자리에서 김성국담임목사 2020.08.16
[2020-08-09] 선택이 아니라 필수랍니다 김성국담임목사 2020.08.09
[2020-08-02] 오 쏠레 미오 김성국담임목사 2020.08.01
[2020-07-26] 우리가 해야 할 일 김성국담임목사 2020.07.25
[2020-07-19] 작은 액자에 큰 그림을 넣을 수 없다 김성국담임목사 2020.07.19
[2020-07-12] 기준 김성국담임목사 2020.07.12
[2020-07-05] 독립(獨立)과 광복(光復) 그리고 문화(文化) 김성국담임목사 2020.07.04
[2020-06-28] 아무도 모른다 김성국담임목사 2020.06.27
[2020-06-21] “까치요, 까치라고요” 김성국담임목사 2020.06.20
[2020-06-14] 기적의 질문 김성국담임목사 2020.06.13
[2020-06-07] 조국을 위해 울어 달라 김성국담임목사 2020.06.06
[2020-05-31] 지금 내게 남아 있어야 하는 것 김성국담임목사 2020.05.30
[2020-05-24] 다리 위에서 김성국담임목사 2020.05.23
[2020-05-17] 교회 선생님 김성국담임목사 2020.05.16
[2020-05-10] 꽃과 노래 김성국담임목사 2020.05.09
[2020-05-3] 자녀를 위한 기도 김성국담임목사 2020.05.0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