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에 그가 그들을

자기 마음의 완전함으로 기르고 그의 손의 능숙함으로 그들을 지도하였도다 (시 78:72)

오늘은 6월 28일 주일입니다.
원래 계획대로라면

2020년 전교인 여름 수련회 첫째 날입니다.
주일 예배를 마치고 삼삼오오 수련회 장으로 올라가는

풍경이 펼쳐졌을 날이지요.

원래 계획대로 되지 않을 줄은 아무도 몰랐습니다.

항상 4부까지 예배를 드리고,

친교실에서 즐겁게 교제하던 예배당이

3개월 반 만에 오늘 다시 열리고
본당 수용인원의 25% 숫자가 모여서 두 번만 예배 드리고
아무런 교제도 없이 집으로 가게 될 줄

정말 아무도 몰랐습니다.

나의 일도, 우리의 일도 모르고 사는 것이 인생인가 봅니다.

아무도 몰라도 모든 것을 아시는 분이 한 분 있으십니다.

“나의 길 오직 그가 아시나니....”
하나님만은 아십니다.

한해의 절반이 지나고 7월이 시작됩니다.
나는 몰라도 하나님은 아시는 하반기의 길을 걷습니다.

우리의 한계 밖에 계신 하나님은 신실하십니다.
그러므로 두려움 없이 아무도 모르는 길을

주저 없이 걸을 수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이름 날짜
[2020-10-18] 어머니는 다 그러신가 봅니다 김성국담임목사 2020.10.17
[2020-10-11] 오늘도 서쪽으로 가는 달걀 김성국담임목사 2020.10.10
[2020-10-04] 가을이 머무를 때 김성국담임목사 2020.10.03
[2020-09-27] 아무도 없었다 김성국담임목사 2020.09.26
[2020-09-20] 감사쏭 플러스 김성국담임목사 2020.09.19
[2020-09-13] 약함의 자리 김성국담임목사 2020.09.13
[2020-09-06] 가을에 뭘 하실 거예요? 김성국담임목사 2020.09.05
[2020-08-30] 아들을 위한 노래 김성국담임목사 2020.08.29
[2020-08-23] 당신의 사닥다리 김성국담임목사 2020.08.23
[2020-08-16] 졸업의 자리에서 김성국담임목사 2020.08.16
[2020-08-09] 선택이 아니라 필수랍니다 김성국담임목사 2020.08.09
[2020-08-02] 오 쏠레 미오 김성국담임목사 2020.08.01
[2020-07-26] 우리가 해야 할 일 김성국담임목사 2020.07.25
[2020-07-19] 작은 액자에 큰 그림을 넣을 수 없다 김성국담임목사 2020.07.19
[2020-07-12] 기준 김성국담임목사 2020.07.12
[2020-07-05] 독립(獨立)과 광복(光復) 그리고 문화(文化) 김성국담임목사 2020.07.04
[2020-06-28] 아무도 모른다 김성국담임목사 2020.06.27
[2020-06-21] “까치요, 까치라고요” 김성국담임목사 2020.06.20
[2020-06-14] 기적의 질문 김성국담임목사 2020.06.13
[2020-06-07] 조국을 위해 울어 달라 김성국담임목사 2020.06.0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 Next
/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