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에 그가 그들을

자기 마음의 완전함으로 기르고 그의 손의 능숙함으로 그들을 지도하였도다 (시 78:72)

퍼즐을 맞추기는 쉽지 않습니다.

큰 퍼즐은 더욱 그렇습니다.

지난 금요일 밤, 드디어 퍼즐을 맞추었습니다.

목사님의 장례예배 가운데

목사님을 추모하는 수많은 사람들의 이야기를 모아보니

한 큰 인물의 퍼즐이 맞추어진 것입니다.

 

고(故) 장영춘 목사님에 대한 각 사람의 퍼즐을 모아보니

사람 숫자만큼 형형색색이었으나 주제는 하나였습니다.

모두 목사님의 사랑을 많이 받았다는 것입니다.

목사님은 누구에게나 큰 사랑을 베풀어 주신 분입니다.

목사님의 생애는 사랑의 퍼즐이었습니다.

 

우리 모두에게도 후일에 생명 그칠 날이 있을 터인데,

어떤 퍼즐을 남길 것인지

목사님도 추모 하면서

스스로의 모습도 깊이 생각했을 지난 금요일이었습니다.

 

그리고 보니 우리 예수님은 우리에게

“성공하라”고 가르쳐 주시지 않으셨고

“사랑하라”고 가르쳐 주셨습니다.

성공인생을 빚으려 살지 말고

사랑인생을 빚으며 사는 것이 진정한 인생임을

누구라도 깨달았을 지난 금요일 밤이었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이름 날짜
[2020-05-31] 지금 내게 남아 있어야 하는 것 김성국담임목사 2020.05.30
[2020-05-24] 다리 위에서 김성국담임목사 2020.05.23
[2020-05-17] 교회 선생님 김성국담임목사 2020.05.16
[2020-05-10] 꽃과 노래 김성국담임목사 2020.05.09
[2020-05-3] 자녀를 위한 기도 김성국담임목사 2020.05.03
[2020-04-26] 내가 그리스도와 함께 김성국담임목사 2020.04.26
[2020-04-19] 사랑의 퍼즐 김성국담임목사 2020.04.19
[2020-04-12] 일곱 번 넘어져도 김성국담임목사 2020.04.12
[2020-04-5] 거기 너 있었는가 그 때에? 김성국담임목사 2020.04.05
[2020-03-29] 주님의 밀어(密語)가 들리지 않습니까? 김성국담임목사 2020.03.29
[2020-03-22]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 김성국담임목사 2020.03.22
[2020-3-15] 후에 김성국담임목사 2020.03.15
[2020-3-08] 나의 사순절 언어 김성국담임목사 2020.03.08
[2020-3-01] 하늘이 돌보는 세상 김성국담임목사 2020.03.01
[2020-2-23] 오늘이 있기까지 김성국담임목사 2020.02.23
[2020-2-16] 4관왕과 개털모자 김성국담임목사 2020.02.15
[2020-02-09] 문제가 계속 일어나십니까? 김성국담임목사 2020.02.08
[2020-02-02] 전염병이 유행할 때에 김성국담임목사 2020.02.01
[2020-01-26] 무거우면서 가벼운 짐 김성국담임목사 2020.01.24
[2020-01-19] 엎드리면 김성국담임목사 2020.01.2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