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에 그가 그들을

자기 마음의 완전함으로 기르고 그의 손의 능숙함으로 그들을 지도하였도다 (시 78:72)

일곱 번 넘어져도 여덟 번 일어나셨습니다.

수많은 시련이 있었지만 그 앞에 굴복한 적이 없으셨습니다.

하나님께 무릎을 꿇으셨으나 사람 앞에 비굴하지 않으셨습니다.

자유주의 사상이 신학과 교회를 물들일 때도

보수의 기치를 내리기는커녕 더 담대히 싸우셨습니다.

한 번 맡으신 일은 중도에 포기하지 않으시고 끝내 결과를 보셨습니다.

 

질책을 받아도 즐거웠던 것은 그의 사랑이 의심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 입가에는 수줍은 미소와 그 가슴에는 따듯한 바람이 있었습니다.

하나님 사랑과 교회 사랑의 끝이 어딘지 궁금했습니다.

그의 시선은 늘 힘든 자와 열방에 두루 닿았습니다.

 

이제 우리 곁을 떠나셨습니다.

부활하신 주님과 영원히 함께 계실 것이며

우리를 응원도 하시고 우리를 기다리시기도 하실 것입니다.

 

사랑하는 장영춘 목사님.

남기신 믿음과 보이신 리더십의 빈자리가 큽니다.

일곱 번 넘어져도 툭툭 털고 여덟 번 일어나셨던

불굴의 목사님이 우리의 목사님이셨던 것이 너무 자랑스럽고 감사합니다.

지금 우리 비록 힘들지만 목사님처럼 꼭 일어날게요.

존경하는 목사님, 그 날 천국에서 뵈어요.


List of Articles
제목 이름 날짜
[2020-05-24] 다리 위에서 김성국담임목사 2020.05.23
[2020-05-17] 교회 선생님 김성국담임목사 2020.05.16
[2020-05-10] 꽃과 노래 김성국담임목사 2020.05.09
[2020-05-3] 자녀를 위한 기도 김성국담임목사 2020.05.03
[2020-04-26] 내가 그리스도와 함께 김성국담임목사 2020.04.26
[2020-04-19] 사랑의 퍼즐 김성국담임목사 2020.04.19
[2020-04-12] 일곱 번 넘어져도 김성국담임목사 2020.04.12
[2020-04-5] 거기 너 있었는가 그 때에? 김성국담임목사 2020.04.05
[2020-03-29] 주님의 밀어(密語)가 들리지 않습니까? 김성국담임목사 2020.03.29
[2020-03-22]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 김성국담임목사 2020.03.22
[2020-3-15] 후에 김성국담임목사 2020.03.15
[2020-3-08] 나의 사순절 언어 김성국담임목사 2020.03.08
[2020-3-01] 하늘이 돌보는 세상 김성국담임목사 2020.03.01
[2020-2-23] 오늘이 있기까지 김성국담임목사 2020.02.23
[2020-2-16] 4관왕과 개털모자 김성국담임목사 2020.02.15
[2020-02-09] 문제가 계속 일어나십니까? 김성국담임목사 2020.02.08
[2020-02-02] 전염병이 유행할 때에 김성국담임목사 2020.02.01
[2020-01-26] 무거우면서 가벼운 짐 김성국담임목사 2020.01.24
[2020-01-19] 엎드리면 김성국담임목사 2020.01.21
[2020-01-12] 어깨동무 김성국담임목사 2020.01.1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