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에 그가 그들을

자기 마음의 완전함으로 기르고 그의 손의 능숙함으로 그들을 지도하였도다 (시 78:72)

이상화 시인이 1926년에 쓴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는 이렇게 시작됩니다.

 지금은 남의 땅 -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이런 중간 글이 있습니다.

     입술을 다문 하늘아, 들아,

     내 맘에는 내 혼자 온 것 같지를 않구나!

     네가 끌었느냐, 누가 부르더냐. 답답워라, 말을 해 다오.

 

그리고 이렇게 끝을 맺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 들을 빼앗겨 봄조차 빼앗기겠네.

 

1926년 이상화 시인의 염려가, 2020년 우리에게는 현실이 되었습니다.

모든 것을 앗아갔습니다. 들도 빼앗기고 봄도 빼앗겼습니다.

화사하고 향기로울 봄 꽃 사이에서 기다리고 있는

봄의 뜨락을 올해는 한 번도 걸어보지 못했지만 슬퍼하지 않습니다.

주님이 이 상황을 다스리시는 것을 확신하기 때문입니다.

 

밖의 봄은 즐길 수 없어도 마음의 봄은 누릴 수 있습니다.

     가만히 귀 기울여 보십시오.

     나의 사랑하는 자가 내게 말하여 이르기를 나의 사랑

     내 어여쁜 자야 일어나서 함께 가자

     겨울도 지나고 비도 그쳤고

     지면에는 꽃이 피고 새가 노래할 때가 이르렀는데

     비둘기의 소리가 우리 땅에 들리는구나

 

주님의 밀어(密語)가 들리지 않습니까?


List of Articles
제목 이름 날짜
[2020-05-31] 지금 내게 남아 있어야 하는 것 김성국담임목사 2020.05.30
[2020-05-24] 다리 위에서 김성국담임목사 2020.05.23
[2020-05-17] 교회 선생님 김성국담임목사 2020.05.16
[2020-05-10] 꽃과 노래 김성국담임목사 2020.05.09
[2020-05-3] 자녀를 위한 기도 김성국담임목사 2020.05.03
[2020-04-26] 내가 그리스도와 함께 김성국담임목사 2020.04.26
[2020-04-19] 사랑의 퍼즐 김성국담임목사 2020.04.19
[2020-04-12] 일곱 번 넘어져도 김성국담임목사 2020.04.12
[2020-04-5] 거기 너 있었는가 그 때에? 김성국담임목사 2020.04.05
[2020-03-29] 주님의 밀어(密語)가 들리지 않습니까? 김성국담임목사 2020.03.29
[2020-03-22]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 김성국담임목사 2020.03.22
[2020-3-15] 후에 김성국담임목사 2020.03.15
[2020-3-08] 나의 사순절 언어 김성국담임목사 2020.03.08
[2020-3-01] 하늘이 돌보는 세상 김성국담임목사 2020.03.01
[2020-2-23] 오늘이 있기까지 김성국담임목사 2020.02.23
[2020-2-16] 4관왕과 개털모자 김성국담임목사 2020.02.15
[2020-02-09] 문제가 계속 일어나십니까? 김성국담임목사 2020.02.08
[2020-02-02] 전염병이 유행할 때에 김성국담임목사 2020.02.01
[2020-01-26] 무거우면서 가벼운 짐 김성국담임목사 2020.01.24
[2020-01-19] 엎드리면 김성국담임목사 2020.01.2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