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에 그가 그들을

자기 마음의 완전함으로 기르고 그의 손의 능숙함으로 그들을 지도하였도다 (시 78:72)

김소월 시인의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는 이렇게 시작됩니다.

 

    봄 가을 없이 밤마다 돋는 달도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

 

    이렇게 사무치게 그리울 줄도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

 

김소월 시인이 왜 예전에 미처 몰랐는지 궁금했는데

이젠 우리도 “예전에 미처 몰랐다”는 말을 하게 됩니다.

 

예배를 마음껏 드릴 수 없게 되니

예배가 이렇게 소중한 것임을 예전엔 미처 몰랐습니다.

 

식당도 커피집도 문을 닫아 지인들과 둘러앉을 수 없게 되니

교제가 이토록 아름다운 것임을 예전엔 미처 몰랐습니다.

 

메인 스트리트에서 사람들을 많이 볼 수 없게 되니

부딪치며 걷는 것이 그렇게 좋았던 것임을 예전엔 미처 몰랐습니다.

 

495 도로에 차량들이 가득 메운 것을 볼 수 없게 되니

교통체증이 그토록 경제 살리는 것임을 예전엔 미처 몰랐습니다.

 

지금 사라진 그 모든 것들이 이렇게 사무치게 그리울 줄을

예전엔 미처 몰랐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이름 날짜
[2020-05-31] 지금 내게 남아 있어야 하는 것 김성국담임목사 2020.05.30
[2020-05-24] 다리 위에서 김성국담임목사 2020.05.23
[2020-05-17] 교회 선생님 김성국담임목사 2020.05.16
[2020-05-10] 꽃과 노래 김성국담임목사 2020.05.09
[2020-05-3] 자녀를 위한 기도 김성국담임목사 2020.05.03
[2020-04-26] 내가 그리스도와 함께 김성국담임목사 2020.04.26
[2020-04-19] 사랑의 퍼즐 김성국담임목사 2020.04.19
[2020-04-12] 일곱 번 넘어져도 김성국담임목사 2020.04.12
[2020-04-5] 거기 너 있었는가 그 때에? 김성국담임목사 2020.04.05
[2020-03-29] 주님의 밀어(密語)가 들리지 않습니까? 김성국담임목사 2020.03.29
[2020-03-22]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 김성국담임목사 2020.03.22
[2020-3-15] 후에 김성국담임목사 2020.03.15
[2020-3-08] 나의 사순절 언어 김성국담임목사 2020.03.08
[2020-3-01] 하늘이 돌보는 세상 김성국담임목사 2020.03.01
[2020-2-23] 오늘이 있기까지 김성국담임목사 2020.02.23
[2020-2-16] 4관왕과 개털모자 김성국담임목사 2020.02.15
[2020-02-09] 문제가 계속 일어나십니까? 김성국담임목사 2020.02.08
[2020-02-02] 전염병이 유행할 때에 김성국담임목사 2020.02.01
[2020-01-26] 무거우면서 가벼운 짐 김성국담임목사 2020.01.24
[2020-01-19] 엎드리면 김성국담임목사 2020.01.2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