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양칼럼
紐⑺쉶而щ읆 게시판  
 
제목마이 달랑
글쓴이김성국 담임목사   날짜12-1-2019 조회90 추천 0
   

“마이 달링”이란 노래는 이렇게 시작됩니다.
my darling (나의 사랑)
can i call you darling (내가 당신을 사랑이라고 불러도 되나요?)
darling darling darling (사랑, 사랑, 사랑)

그런데 자세히 보시면 저의 칼럼 제목은“마이 달링”이 아닙니다.
“마이 달랑”입니다.
달랑 한 장 남은, 나의 달력 이야기입니다.

그동안 매월 초(初) 하나하나 내 손에 의해 아프게 뜯겨져 나간 달력들.
주어진 한 달에 대한 부끄러움은커녕 대단한 한 달을 산 것 마냥 그것을
교만히 뜯곤 했던 내가, 마지막 달랑 남은 달력 앞에 겸손히(?) 서 있습니다.
여유(餘裕)는 사라지고 초조(焦燥)가 깃든 달랑 한 장 남은 달력 앞입니다.
한껏 가벼워진 한 장 달력이 한 해의 마지막이라는 부담으로 매우 무겁게 보입니다.

미안하오. 2019년 달력들이여.
지금까지 열한 장의 그대들에게 매우 무례했음을 고백하오.
이제라도 마지막 한 장 달랑 남은 당신을 진심으로 존중하며 사랑하겠소.
마이 달랑, 마이 달링이여!


   

 [12-6-2019  오전 10:09:52]
 [12-16-2019  오후 3:31:14]
 [12-20-2019  오전 7:43:51]
 [12-20-2019  오후 9:32:25]
 [12-25-2019  오전 4:49:03]
 [1-1-2020  오전 4:25:49]
 [1-1-2020  오후 4:53:59]
 [1-6-2020  오전 6:27:45]
 [1-9-2020  오후 5:09:18]
 [1-14-2020  오전 10:53:47]
 [1-14-2020  오후 4:46:36]
 
 
 
그 날이 있습니다...

내가 만약 그들이었다면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퀸즈장로교회
The Korean American Presbyterian Church of Queens
143-17 Franklin Ave. Flushing, NY 11355 Tel : (718) 886-4040,4340,4347 Fax : (718) 886-5555
Copyright 2006-2016 KAPCQ.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