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양칼럼
목회컬럼 게시판  
 
제목그대의 이름은, 그리고 나의 이름은
글쓴이김성국 담임목사   날짜6-2-2018 조회243 추천 0
   
힘들긴 하지만 난 외롭진 않습니다.
왜냐하면, 내겐 그대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대의 이름을 불러봅니다.
그대의 이름은,
선교회, 청장년부, 청년부, 교육부 그리고 em, cm, rm.
사랑하는 아름다운 이름이여....
부르고 또 불러도 여전히 그리운 이들이여....
올해도 멈출 수 없는 긴 나의 여정에,
동반을 자청하고 나선 그대 있음에 나는 결코 고단치 않습니다.

어제 바자회가 끝났습니다.
어제가 오기 여러 날 전부터,
나의 손을 따듯하게 잡아 같이 춤을 추어 준
그리고 끊임없이 나를 기도로 안아 울고 웃어 준
그대 있음에 나는 한 없이 행복합니다.

그대 같은 나의 친구가 또 어디 있으리오.
그대 있음에 하나님의 사랑을 더 알게 되었고
그대 있음에 아버지의 마음을 더 깨닫게 되었답니다.
그대여, 잊지 않겠습니다.

이제 그대의 배웅 가운데 하나, 둘, 나의 먼 길을 떠나려 합니다.
나의 이름은,
그대의 섬김과 사랑을 듬뿍 받은
2018년 단기선교랍니다.


   

 [10-21-2018  오전 7:59:13]
 [11-10-2018  오후 10:36:00]
 
 
 
저도 한 사람 정도..

오늘 헤어지는 그 사람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퀸즈장로교회
The Korean American Presbyterian Church of Queens
143-17 Franklin Ave. Flushing, NY 11355 Tel : (718) 886-4040,4340,4347 Fax : (718) 886-5555
Copyright 2006-2016 KAPCQ.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