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양칼럼
목회컬럼 게시판  
 
제목그 소녀가 그립습니다
글쓴이김성국 담임목사   날짜3-2-2018 조회176 추천 0
   
삼월이 되었습니다. 삼월의 하늘은 어떤지 우러러보았습니다.
하늘이 제 눈에 보이기 전에, 한 노래가 제 귀에 울려 퍼졌습니다.
어린 시절, 뭔지도 잘 모르면서 목이 메게 불렀던 그 노래였습니다.

삼월 하늘 가만히 우러러보며
유관순 누나를 생각합니다.
옥 속에 갇혀서도 만세 부르다
푸른 하늘 그리며 숨이 졌대요.


3.1운동을 주도하였다가 만 18년을 채우지 못하고 서대문 형무소에서
이 땅의 삶을 마감한 꽃다운 소녀. 그는 이렇게 기도했습니다.

오오! 하나님이시여, 이제 시간이 임박하였습니다.
원수를 물리쳐 주시고 이 땅에 자유와 독립을 주소서.
내일 거사할 각 대표에게 더욱 용기와 힘을 주시고
이로 말미암아 이 민족의 행복한 땅이 되게 하소서.
주여 같이 하시고 이 소녀에게 용기와 힘을 주옵소서.
대한민국 만세! 대한독립 만세!

“다른 사람이 당신을 그리워할 수 있도록 살라”
그 소녀는 선교의 삶을 살다가 29세 청년의 나이로 주님 품에 안긴
robert murray mccheyne 의 이 말을 알았는지
그 소녀가 떠난 지 오래 되었는데 그를 그리워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저도 그 소녀가 그립습니다.
그래서 노래를 부르고 또 불러봅니다.

“옥 속에 갇혀서도 만세 부르다 푸른 하늘 그리며 숨이 졌대요”


   

 [4-4-2018  오후 9:50:53]
 
 
 
어두움 속에서도 보..

조국을 위해 우는 교회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퀸즈장로교회
The Korean American Presbyterian Church of Queens
143-17 Franklin Ave. Flushing, NY 11355 Tel : (718) 886-4040,4340,4347 Fax : (718) 886-5555
Copyright 2006-2016 KAPCQ.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