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양칼럼
목회컬럼 게시판  
 
제목설날과 그날
글쓴이김성국 담임목사   날짜2-9-2018 조회203 추천 0
   
이민 땅에서는 대부분 잊고 지내는 설날이 이번 주(16일)에 있습니다.
하얀 겨울 눈꽃의 고향,
자식들이 찾아올 설날을 손꼽아 기다리시던 부모님을 향해
두 시간이면 충분한 거리가 교통체증으로 다섯 시간, 여섯 시간 걸려도
아버님 어머님을 뵐 설레는 마음으로 또다시 가곤 하던 설날.

한 손에 부모님께 드릴 새로 나온 내의를 곱게 들고 갖다가
올 때는 양손이 모자랄 정도로 부모님이 싸주신 보따리를
바리바리 들고 오던 설날이 생각나십니까?

이제는 그 부모님이 이 세상에 안 계시기도 하고
계셔도 갈 수 없는 이민 땅의 우리들.
우리 하나 잘 되는 소원 가지시고
삶의 현장에서 온갖 서러움과 눈물을 삭이시고
희생하신 부모님 생각이 물밀 듯 떠오릅니다.

부모님이 이 땅에 계시든 천국에 계시든
우리가 힘들어도 이민 땅에서 꿋꿋하게 살아가는 모습을 듣고 보신다면
직접 찾아가 세배드리는 것보다 더 기뻐하시지 않겠습니까?

설날,
찾아갈 고향도, 찾아뵐 부모님도 안 계시지만
천국 본향이 있고 그날에 뵈올 부모님이 그곳에 계심을 알기에
결코 슬프지 않은 날입니다.
우리의 진정한 설날은 그날입니다.
   

 
 
너는 결단하라..

RHF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퀸즈장로교회
The Korean American Presbyterian Church of Queens
143-17 Franklin Ave. Flushing, NY 11355 Tel : (718) 886-4040,4340,4347 Fax : (718) 886-5555
Copyright 2006-2016 KAPCQ.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