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양칼럼
목회컬럼 게시판  
 
제목설날과 그날
글쓴이김성국 담임목사   날짜2-9-2018 조회359 추천 0
   
이민 땅에서는 대부분 잊고 지내는 설날이 이번 주(16일)에 있습니다.
하얀 겨울 눈꽃의 고향,
자식들이 찾아올 설날을 손꼽아 기다리시던 부모님을 향해
두 시간이면 충분한 거리가 교통체증으로 다섯 시간, 여섯 시간 걸려도
아버님 어머님을 뵐 설레는 마음으로 또다시 가곤 하던 설날.

한 손에 부모님께 드릴 새로 나온 내의를 곱게 들고 갖다가
올 때는 양손이 모자랄 정도로 부모님이 싸주신 보따리를
바리바리 들고 오던 설날이 생각나십니까?

이제는 그 부모님이 이 세상에 안 계시기도 하고
계셔도 갈 수 없는 이민 땅의 우리들.
우리 하나 잘 되는 소원 가지시고
삶의 현장에서 온갖 서러움과 눈물을 삭이시고
희생하신 부모님 생각이 물밀 듯 떠오릅니다.

부모님이 이 땅에 계시든 천국에 계시든
우리가 힘들어도 이민 땅에서 꿋꿋하게 살아가는 모습을 듣고 보신다면
직접 찾아가 세배드리는 것보다 더 기뻐하시지 않겠습니까?

설날,
찾아갈 고향도, 찾아뵐 부모님도 안 계시지만
천국 본향이 있고 그날에 뵈올 부모님이 그곳에 계심을 알기에
결코 슬프지 않은 날입니다.
우리의 진정한 설날은 그날입니다.
   

 [4-30-2018  오전 9:04:58]
 [6-15-2018  오전 7:31:14]
 [6-30-2018  오전 2:02:56]
 [7-17-2018  오후 12:53:07]
 [8-6-2018  오후 12:13:01]
 [8-14-2018  오후 8:18:58]
 [8-14-2018  오후 11:59:07]
 [8-15-2018  오전 5:14:37]
 [8-15-2018  오전 11:16:01]
 [8-15-2018  오후 6:16:02]
 [8-23-2018  오후 12:49:53]
 [8-23-2018  오후 8:18:42]
 [9-3-2018  오후 12:34:46]
 [9-9-2018  오후 9:28:06]
 [9-10-2018  오전 6:50:35]
 
 
 
너는 결단하라..

RHF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퀸즈장로교회
The Korean American Presbyterian Church of Queens
143-17 Franklin Ave. Flushing, NY 11355 Tel : (718) 886-4040,4340,4347 Fax : (718) 886-5555
Copyright 2006-2016 KAPCQ.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