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양칼럼
목회컬럼 게시판  
 
제목마지막 달력
글쓴이김성국 담임목사   날짜12-2-2017 조회65 추천 0
   
그제 아침, 11월 달력을 천천히 뜯어내었습니다.
그 장면을 못내 아쉬워하던 마지막 달력 한 장이
원망의 눈초리로 저를 응시하더군요.
처음에 받았을 땐 많은 친구와 함께 제법 으스대던 달력이
하나 둘, 친구를 떠나보내다가 이제는 홀로 벽에 남게 되었습니다.
문득, 그 모습이 내 모습 같았습니다. 인생의 마지막에는 결국 혼자가 된다는....

마지막 달력이 내게 묻는 듯합니다.
“자네 시간이 얼마나 남았는지 알아?”“남은 시간에 뭘 할 건데?”
정말, 내 인생의 마지막엔 무엇을 해야 하나? 그러다가 갑자기 생각났습니다.
폐암 말기를 지내고 계신 목사님이 최근에 여러 지인들에게 보낸 글이 있었는데
목사님은 이 시간에 무엇을 가장 아쉽다고 하시는지 다시 보고 싶었습니다.

“...주님을 섬기면서 여러 일을 하다 보니
하나님과 깊은 교제를 하지 못할 때가 많았다.
남이 보기에는 괜찮았을지라도 하나님과 단 둘이 갖는
깊은 대화의 시간들이 점점 줄어졌다....”

목사님의 글을 다시 보니 그동안 너무 분주하게 주님의 일을 하시다가
정작 주님과는 친밀하게 지내시지 못하셨음을 크게 아쉬워하셨습니다.

그렇습니다. 다른 친구들이 다 떠나도 12월 마지막 달력이
결코 외롭지 않은 것은 25일이 있기 때문입니다.
외로운 우리들을 향해 “내가 너와 영원히 친하게 지내고 싶다”고
주님이 찾아오신 그 날이 마지막 달력에 빨간 글씨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 이젠 외로워하지 말고 남은 시간, 우리를 찾아오신 주님과
친밀하게 지내는데 보내자고 마지막 달력과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겨울에 쓰는“나무와..

식당에서 금식(禁食)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퀸즈장로교회
The Korean American Presbyterian Church of Queens
143-17 Franklin Ave. Flushing, NY 11355 Tel : (718) 886-4040,4340,4347 Fax : (718) 358-7789
Copyright 2006-2016 KAPCQ.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