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양칼럼
목회컬럼 게시판  
 
제목소리 없는 화음(和音), 소리 없는 설교(說敎)
글쓴이김성국 담임목사   날짜6-17-2017 조회260 추천 0
   
소리 없는 화음을 들어보셨습니까?
소리 없는 설교를 들어보셨습니까?
저는 들어 보았습니다. 아주 선명하게.
교우 여러분들의 기도와 후원 속에 다녀온 알마티에서.

지난 주일(11일)은 알마티 퀸즈장로교회 설립 25주년 기념 주일이었습니다.
오전에는 기념 감사예배를 드렸고 오후에는 기념 감사 찬양제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찬양제에는 우리 단기선교팀을 비롯해 12팀이 참여하였습니다.
그 중에 4명의 농아 장애우로 구성된 찬양팀도 있었습니다.
맨 앞의 인도자가 수화(手話)로 솔로(?)를 하면 그 솔로의 양옆과 뒤에 서 있던
장애우들이 중간 중간에 손으로 화음을 맞추는 것이었습니다.
후에 설명을 들어보니“나를 진주와 같이 만드시는 하나님을 찬양합니다”라는
뜻의 찬양이었습니다.
고난 속에 만들어진 진주와 같은 존재가 바로 자기들임을 감사한 것입니다.
마음의 소리로만 드려진 수화 사중창, 어떤 화음보다 아름다운 화음이었답니다.

“제가 설교해본 지가 7년이나 되었습니다.”
지난 월요일부터 수요일까지 있었던 현지교역자, 한인 지도자 세미나 때에
어느 선교사님으로부터 들은 이야기입니다.
선교하기가 너무나 어려운 제도와 상황 속에서
입으로 하는 설교 대신 삶으로 복음을 증거해 오신 선교사님이었습니다.
그 선교사님이 삶으로 외쳤던 설교가 얼마나 진실했는지를,
그를 존경하며 따르는 사람들과 그가 끼친 다양한 영향력을 통해 알 수 있었습니다.

침묵의 찬양이 더 간절할 수 있고,
침묵의 설교가 더 진실할 수 있음을 이번 알마티선교 중에 깨달았습니다.

   

 [9-1-2017  오후 9:41:11]
 [9-16-2017  오후 1:21:37]
 [9-16-2017  오후 7:45:02]
 [9-26-2017  오전 8:54:43]
 [10-1-2017  오전 3:33:39]
 [10-1-2017  오전 10:22:25]
 [10-11-2017  오전 6:25:06]
 [10-28-2017  오전 1:46:05]
 
 
 
죽음의 이유를 말하..

나는 흔적을 보았다.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퀸즈장로교회
The Korean American Presbyterian Church of Queens
143-17 Franklin Ave. Flushing, NY 11355 Tel : (718) 886-4040,4340,4347 Fax : (718) 358-7789
Copyright 2006-2016 KAPCQ.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