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양칼럼
목회컬럼 게시판  
 
제목먼 불빛
글쓴이김성국 담임목사   날짜5-12-2017 조회219 추천 0
   
싸움질은 기본이요 온갖 나쁜 짓을 하는 아들을 바라보는 아버지.
이 아들이 결국 교도소에 갈 것을 아버지는 압니다.
그런데 어느 날 아들이 아니라 아버지가 죄를 짓고 교도소로 들어갑니다.
면회 온 아들에게 말합니다.
“아들아, 여기는 절대 올 곳이 아니니 죄짓지 말고 바르게 살아라.”

후에 어머니가 그 아들에게 아버지가 교도소를 가게 된 진짜 이유를 알려 줍니다.
“아버지는 너를 위해 일부러 죄를 짓고 교도소에 간 것이란다.
네가 교도소에 들어오지 말라고 미리 들어가 막고 있는 것이란다.”

이 놀라운 말을 들은 아들은 변하여 새 삶을 살게 됩니다.
이철환 씨의 작품에 나오는“먼 불빛”이란 실화 내용은 이렇게 막을 내립니다.

“아버지는 아들을 위해 스스로 어둠이 되었다.
빛을 거부했던 아들의 어둠 속으로 들어와
끝내는 그르치고야 말 그의 인생 앞에 불빛 하나를 밝혀주었다.
어두운 밤바다와 같은 인생에서 표류할 때마다 두고두고 바라볼 먼 불빛,
아버지, 아버지….”


우리 부모님들은 모두 그런 분들이십니다.
방황하는 우리 인생길 앞에서
희생으로 밝히신 먼 불빛이 되시어,
가서는 안 되는 길을 일러 주시고
가야만 하는 길을 비추어 주십니다.
   

 [9-1-2017  오후 9:32:28]
 [9-16-2017  오전 11:21:48]
 [9-16-2017  오후 2:39:48]
 [9-16-2017  오후 7:37:43]
 [9-26-2017  오전 7:18:57]
 [10-1-2017  오전 1:49:34]
 [10-1-2017  오전 4:47:30]
 [10-1-2017  오전 10:15:14]
 [10-11-2017  오전 5:17:29]
 [10-27-2017  오후 10:25:56]
 [11-12-2017  오전 5:35:27]
 
 
 
알라스카에서의 묵상..

애들은 가라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퀸즈장로교회
The Korean American Presbyterian Church of Queens
143-17 Franklin Ave. Flushing, NY 11355 Tel : (718) 886-4040,4340,4347 Fax : (718) 358-7789
Copyright 2006-2016 KAPCQ. All Rights Reserved